BTS 뷔가 피아니스트 임윤찬 무시하면서 날린 한마디

출처 : 지큐 코리아, 연합뉴스

BTS 뷔가 피아니스트 임윤찬을 연상케하는 비하 발언을 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출처 : 플래텀

팬과 소통하는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위버스’에서 방탄소년단 뷔가 실언을 한 것인데요.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뷔의 팬이 위버스에서 ”오빠 전 비행기 피아노로 칠 줄 알아요! 가르쳐드릴게요.”라고 언급했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그러자 뷔가 ”동네 피아노 학원 스멜보단 쇼팽 콩쿠르의 마스터 클래스 정도에 기품 있고 단아하며 단 한 번의 미스도 용납 안돼요. 쇼맨쉽도 부탁드릴게요.”라고 대답했습니다. 이에 상처받은 팬이 ”동네 피아노 학원의 스멜이요? 스멜이라니… 단어 선택에 조심하셔야 합니다”라고 뷔의 말실수를 지적했는데요.

출처 : 네이트판

이에 다른 네티즌들도 ”댓글 찐으로 상처 받은 것 같아서 슬프다”, ”파트타임으로 피아노학원에서 일하고 있는 사람으로서 너무 씁쓸하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출처 : YTN

거기에 더불어 미국 반 클라이번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최연소 우승을 기록한 임윤찬을 비하했다는 의견도 쇄도하고 있습니다. 임윤찬이 우승 후 한 인터뷰에서 ”아파트 상가에 있는 피아노 학원에 다녔다”는 말이 이슈가 됐었기 때문인데요.

출처 : 연합뉴스

하지만 뷔의 말실수는 이뿐만이 아니었습니다. 셀린느 패션쇼 행사가 끝난 후, 귀국하는 자리에서 문제가 생겼습니다.

출처 : NEWSEN, 셀럽미디어

리사와 박보검은 기자들과 팬들에게 손인사를 하거나 고개를 숙이는 등 눈웃음까지 지으며 인사해주었는데요.

출처 : mydaily, 동아일보

뷔는 인사도 없이 곧바로 차에 올라타 인성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기자들도 황급히 지나가는 뷔를 향해 뷔의 이름을 부르며 정면샷이라도 찍어보려고 했는데 불가능했습니다.

출처 : 일간스포츠, 텐아시아

몇 분이 지나자, 5시간동안 기다렸지만 무심하게 지나쳐버린 뷔를 비꼬는 듯한 기사 제목들이 눈에 많이 띄었습니다.

출처 : 네이트판

네티즌들도 이 소식을 접하고, ”어떻게 팬들도 안 쳐다보냐”, ”본인도 인사 안 한거 후회될 듯”과 같은 반응을 보였는데요.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이러한 논란에 뷔는 ‘위버스’를 통해 사과문을 올렸습니다. 그러나 ”기자님들 아미들 바로 차에 슥 타서 죄송해여. 많이 기다렸지요? 선물 가져 왔습니다”와 같은 짧은 글만 올렸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이러한 뷔의 행동이 ”가볍다”는 평이 오가는 한편, 위버스에서 가벼운 언행을 한 뷔의 모습이 여러 번 포착되었습니다. 한 팬이 ”에잉, 난 오빠 옷 안 입는다는 줄 아라짜나”라고 올리자 ”웃기네ㅋㅋㅋ 뭔 감사야…”라고 답한 과거가 뒤늦게 논란이 된 것인데요.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뷔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저기요 윤기오빠 뭔 생각하는 거에요. 의상을 안 입는다 했지. 제 사복은 입어요”라고 답하였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다른 팬이 뷔에게 잘 수 있게 설레는 말을 해달라고 하자, ”어 없어~”라고 대응하였는데요.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또 다른 팬에게는 ”이야 안 들어도 벌써 좋은데?!”라는 글에 ”응, 아냐”와 같은 정색 반응을 하였습니다.

출처 : 네이트판

결국 이렇게 사소한 뷔의 언행이 쌓여 오늘 날에 논란으로 번진 것인데요. 수많은 누리꾼들이 이에 대해서 ”브이앱 와서 낮잠 잔다고 불 끄고 10분 넘게 자버린 뷔”, ”뷔 예전부터 인성 논란 많았음”, ”초심일 때는 깍듯하게 인사하더니 세계적 가수가 되니까 그냥 지나가네”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