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세 CJ 회장 이재환 연예인 스폰설 “최예나가 아니라 OOO”

가수 출신 연예인이 70세 고령의 CJ 회장과 사적인 연락을 나누며 뒤를 봐줬다는 일명 스폰설에 휩싸이고 있습니다.

이 연예인이 걸그룹 아이즈원 멤버 최예나가 아니냐는 루머가 퍼지고 있지만 이는 사실이 아님이 드러났습니다.

이재환 연예인 스폰설에 휩싸인 가수 출신 연예인은 다름 아닌, 티빙 웹예능 프로그램 ‘환승연애’에 출연한 코코였는데요.

지난 17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서 이재환 연예인 스폰설을 언급하면서 해당 연예인은 아이즈원 최예나가 아니라고 전면 부인하였습니다.

이재환 회장의 개인적인 부탁으로 CJ 대표가 “코코가 음반 유통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 음악사업본부에 협조를 요청해 잘 챙겨주기로 했다”고 하자, 이 회장은 “감사하다”는 답변을 나누기도 하였습니다.

이후 코코가 CJ 계열 프로그램에 고정 출연하게 됐다며 “코코는 걸그룹 출신이며 현재 유튜브 활동도 하고 있다”며 티빙은 CJ 계열이라고 강조하였습니다.

하지만 코코는 이재환 연예인 스폰설에 대해, “나는 일단 아니다. 무슨 얘긴지 모르겠다. 앞으로 이런 전화 안 하셨음 좋겠다. 바쁘다”고 대응하였습니다.

가세연이 “카카오톡 자체를 안 했다는 거냐?”고 추궁하자 코코는 “그러니까 이런 얘기를 왜 저한테 하는지 모르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후 가세연이 SBS에 보도됐다며 솔직한 입장을 요구했지만, 코코는 “밝힐 입장이 없는데 기회를 왜 주냐? 보도된 거 없다. 뭘 듣고 싶은 거냐? 쏙쏙 뭘 빼내려고 하는 거 같은데 일해야 된다”고 대응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