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천만원”에 몸팔다가 딱! 걸린 여배우 근황 “무려 2번째 재혼?”

출처 : 채널A 뉴스

유명 여배우가 결혼해서 남편이 있었으나 재벌사업가와 3차례의 잠자리를 갖고, 5천만원의 대가를 받아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출처 : SBS <한밤의 TV연예>

이 사실이 알려지면서 수사가 진행되자, 재벌 사업가와 잠자리를 가진 후, 5천만원을 받은 것이 맞다고 인정한 여배우는 성현아였는데요.

출처 : MBN <아궁이>

성현아는 엑스터시 복용 혐의가 들통나자 2명의 새엄마를 떠나보내고, 화재로 잃은 여동생이 공개되면서 불우한 가정환경이 알려졌습니다.

출처 : 스포츠조선

이후로 1살 연하의 사업가와 결혼했으나 2년만에 이혼하고, 3개월 후에 6살 연상의 사업가와 재혼하였습니다.

출처 : 영남일보

이 때 성현아는 5천만원의 대가로 잠자리를 가진 혐의로 벌금 200만원을 선고받았는데요.

출처 : TV조선 <별별톡쇼>

이 과정에서 MBC 출연정지 명단에 오른 후 점차 잊혀질 무렵 두번째 남편이 사업 실패를 이유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출처 : SBSplus <밥은 먹고 다니냐>

이러한 과거 때문에 성현아가 SBS Plus 예능 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에 최근 모습을 드러나면서 네티즌들의 비난을 받고 있는데요.

출처 : SBSplus <밥은 먹고 다니냐>

대부분의 누리꾼들이 “저런 사람이 무죄 판정을 받다니… 법이 개판이다”, “남편이 죽은 이유도 수상쩍다”와 같은 반응을 보였습니다.

출처 : 연합뉴스TV

그러나 다른 한편으론, “몸을 판 게 아니라 진짜 사귀는 사이였다, 거짓 루머 퍼뜨리지 마라”, “참으로 기구한 인생이다, 이런 사람 괴롭히지마라”와 같은 반응을 보이기도 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