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원 이혼 사유 공개, 남편 김승현 SNS 저격 논란

배우 한정원이 전 농구선수 김승현과 이혼한 사유를 SNS에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한정원은 김승현과 2018년 5월 결혼해, 3년 6개월만에 이혼을 발표했는데요.

이혼을 발표하자마자 김승현이 포털사이트에 적혀 있는 배우자 이름을 삭제했지만, 한정원은 지우지 않아 논란이 되기도 하였습니다.

한정원은 지난 23일까지 배우자란 이름을 지우고 있지 않다가, 갑작스럽게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심경 고백을 하였습니다. “될 것 같다고 말해주는 누군가가 있다면 그 힘으로 인생이 굴러가기도 한다. 그리고 그 누군가가 나일 때 가장 힘이 세다”는 글을 남긴 것인데요.

이와 동시에 포털사이트에 배우자란을 삭제하며 김승현과의 관계를 깔끔하게 정리하겠다는 의중을 보여주었습니다.

한정원의 SNS 근황 소식에,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이혼 사유가 도대체 뭘까”, “한정원이 확실히 정리했나보네”, “이혼 사유가 뭐든간에 엄청 힘들어보인다”와 같은 반응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