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스타일은 달라” 임윤찬 부모님 찬양하며 난리난 피아노 콩쿠르

출처 : 조선일보

피아니스트 임윤찬이 제16회 반 클라이번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최연소 우승을 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출처 : 연합뉴스

18살의 나이로 우승해 우승상금이 무려 한화 약 1억원에 달하는 10만달러라는 소식이 전해졌는데요.

출처 : KBS News

반 클라이번 콩쿠르 대표 쟈크 마르키스는 임윤찬 뿐만 아니라 ”한국의 젊은 음악가들의 훈련 방식은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인터뷰하였습니다.

출처 : KBS News

실제로 한국인 연주자들이 해외 콩쿠르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어 K-클래식 열풍이 불고 있습니다.

출처 : KBS News

이번 반 클리이번 국제 피아노 콩쿠르 준결승에 참가한 한국인 참가자가 무려 4명이나 됐다고 하는데요.

출처 : KBS News

피아니스트 임윤찬, 박진형, 신창용, 김홍기가 준결승에 올라 결국 임윤찬이 우승했다는 소식에 네티즌들 반응이 뜨겁습니다.

출처 : KBS News

준결승에 오른 박진형도 준결승에 오른 이들이 ”4명 모두 다 서로 아는 사이”였다고 전하였습니다. ”우리 또 같이 됐다”면서 으쌰으쌰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말해 이슈가 되었습니다.

출처 : KBS News

K-POP을 넘어, K-클래식 이슈에, 많은 콩쿠르 및 예술 관계자들이 한국의 교육 스타일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출처 : 연합뉴스

벨기에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현장 중계를 25년째 맡아온 티에리 로로 감독은 한국 클래식 교육 스타일을 주제로 두 편의 다큐멘터리를 연출하였습니다.

출처 : 연합뉴스

티에리 로로 감독은 한국을 방문해 ”한국 연주자들이 산사태처럼 몰려오는 건 세계에서도 전례를 찾기 어려운 독특한 현상”이라고 밝혔는데요.

출처 : 연합뉴스

이에 덧붙여, ”철저하게 개인 역량에 맡기는 유럽과는 달리, 한국은 음악을 전공하는 아이의 성공을 위해 온 가족이 매달리는 ‘패밀리 프로젝트’에 가깝다”며 한국 교육 스타일을 칭찬하였습니다.

출처 : 목프로덕션

임윤찬 부모님이 어떤 훈련 방식으로 피아노를 가르쳤길래 임윤찬이 천재로 자랄 수 있었는지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데요.

출처 : 한겨레

그가 우승한 후 한 인터뷰에서 ”산에서 피아노하고만 살고 싶다. 아직 배울 것이 많다”고 말할 정도로 겸손한 태도를 보여주었습니다.

출처 : 채널A 뉴스

임윤찬이 겸손할 수 밖에 없는 이유는 임윤찬 부모님이 재능을 알아보는 눈과 칭찬하는 방식 때문이었습니다.

출처 : 한겨레

어릴 때부터 임윤찬을 지켜보고 있던 어머니가 ”악기 하나쯤 다루는 게 좋겠다”며, 7살 때 동네 상가에 있는 피아노 학원을 다니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출처 : 한겨레

그렇게 피아노를 접한 후, 우연히 예술의전당 음악영재아카데미 광고를 본 임윤찬은 부모님께 피아노를 제대로 하고 싶다고 하자, 곧바로 지원해준 것인데요.

출처 : 목프로덕션

그 결과 임윤찬은 아직 성인이 되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한국예술종합학교에 입학하는 학력을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출처 : 연합뉴스

임윤찬 부모님은 그가 최연소 우승에도 ”잘했다”는 칭찬만 할 뿐, 그에게 어떠한 말도 남기지 않아 누리꾼들의 관심을 받았습니다.

출처 : 유튜브 채널

수많은 누리꾼들이 ”부담 주지 않고 지켜보는 교육 방식이 훌륭한 듯”, ”임윤찬 부모님이 정말 잘 키운 것 같다”, ”역시 K-교육”과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