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 오영주 속셈 알아차린 서장훈이 방송 1초만에 날린 일침

젊은 층에게 인기가 높은 연애 리얼리티에 출연, 하던 일을 그만둔 채 인플루언서로 전향하는 이들이 적지 않습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그들을 향한 응원이 쏟아졌지만, 이제는 대중들이 점점 등을 돌리고 있는 상황인데요. 그래서일까요?

하트시그널2에 출연해 “배우가 되겠다”는 선언까지 했던 오영주가 재조명되고 있습니다.

경력 부풀리기로 대중에게 인기를 얻은 채, PPL을 위해 억지 사연으로 방송에 나왔다가 서장훈에게 날카로운 일침을 들었다는 그녀. 오영주의 실체는 과연 어땠을까요?

최근 프리지아와 박지현을 둘러싼 논란은 고스펙 금수저 마케팅의 허점을 제대로 찔렀는데요.

이러한 상황에 재평가되고 있는 사람이 있으니, 바로 하트시그널2 출신 오영주입니다.

그녀는 UCLA를 졸업하고, 마이크로소프트에 재직 중인 ‘커리어우먼’ 이미지로 많은 사랑을 받았지만 이제 보니 다소 부풀려졌다는 의견이 지배적인데요.

오영주는 미국의 수능으로 불리는 SAT, 토익 등의 시험 없이 돈만 주면 들어갈 수 있다는 미국 전문대에 먼저 입학했습니다. 그리고 UCLA로 편입해 졸업한 것이죠.

또 오영주가 다녔던 글로벌 기업은 마이크로소프트 본사가 아닌 하청업체였고, 정규직이 아닌 2년 파견계약직이었다고 하는데요.

오영주가 하트시그널 종영 이후 아예 배우로 진로를 돌려버리는 과정에서 “회사를 그만두는 데 많은 고민을 했다”고 밝히긴 했지만, 사실상 회사를 그만둔 게 아니라 계약이 끝나 그만둘 수밖에 없었던 것이죠.

오영주는 하트시그널 종영 1년 반이 지난 시점에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해 “많은 분들이 엄친딸이라고 하는데 오해를 풀고 싶다”는 고민을 털어놓았는데요.

오영주가 “연관검색어로 집안이 뜬다, 고생없이 살았을 것 같다는 말을 듣는다”며 여기서 내 얘기를 하고 싶다고 밝히자 서장훈은 “근데 여긴 네 얘기 하는 데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죠.

이어 “네 얘기를 왜 여기서 하니” “라디오에서 하지 그랬어” 라며 다소 차가운 반응을 보였습니다.

오영주는 이러한 냉대는 전혀 생각하지 못한 듯, 몹시 당황한 감정을 숨기지 못했는데요.

그리고 “갈까요?”라고 물으며 상황을 넘기고자 했죠.

하지만 서장훈은 단호하게 “가야 한다”고 답했는데요.

게다가 “엄친딸이 아니라는 얘기는 했으니 오해는 없는 걸로 하고 가라”라며 끝까지 얘기를 들어주지 않겠다는 일침을 날렸습니다.

오영주는 고민 상담에 앞서 MC들에게 본인이 홍보하는 우유를 나눠줬고, 누가 봐도 광고하러 나왔다는 티를 풀풀 풍겼죠.

그리고 그다지 심각하지도 않은 고민으로 “내 얘기를 하고 싶다”는 오만함을 드러냈는데요.

그동안 UCLA, 마이크로소프트를 빼놓지 않고 소개하며 엄친딸 이미지를 강조해놓고 이제 와서 모두 오해라는 이야기는 시청자들에게도 전혀 와닿지 않았습니다.

그냥 우유를 홍보하기 위해 방송에 나와서 억지로 만든 고민으로 친근한 이미지만 챙겨가려는 의도가 뻔히 보였던 겁니다.

그녀의 모순을 서장훈도 꿰뚫어 보았는지 그는 날카로운 일침으로 시청자들에게 사이다를 선사했는데요.

서장훈이 꿰뚫어 본 인플루언서는 한 명 더 있습니다. 바로 프리지아죠.

그는 한 요리 프로그램에서 프리지아와 만났을 때 “요즘 핫한 여자”라고 소개한 그녀를 황당하게 바라봤는데요.

요리 프로그램에 출연하면서 요리에 관심이 없다고 밝히는 등 무성의한 태도를 보인 프리지아에게 “내공 있는 맛이라고 생각해 좋은 점수를 줬는데 음식에 관심이 없다니까 당황스럽다”고 지적했죠.

한편, 하트시그널 종영 이후 본인의 화제성을 믿고 “배우가 되겠다”던 오영주는 아직까지 단 한 편의 작품에도 출연하지 않았습니다.

그녀는 여전히 유명세에 기댄 유튜브 활동을 이어가는 중이네요.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