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해서 늘어나 현재 코로나 거리두기 단계를 강화시키고 있는데요. 방역을 철저하게 지키지 않던 방송계에 적색등이 켜졌습니다.

유재석이 출연 중인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의 스태프 중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유재석도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한 뒤 23일부터 자가격리에 돌입했다고 밝혔는데요.

유재석과 ‘유퀴즈’를 공동 진행하는 개그맨 조세호도 얀센 백신을 접종했지만 당분간 자가격리에 돌입할 것이라고 발표하였습니다.

여기에 다수의 방송에 출연 중인 MC 김성주와 정형돈도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어 결과에 따라 방송계 전체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IHQ 예능 ‘리더의 연애’에 출연 중인 전 배구 국가대표 김요한이 확진 판정을 받은 후 같은 방송에 참여하고 있는 모델 한혜진도 양성 판정을 받을 것으로 확인됐는데요.

코로나 거리두기 단계는 예능계로 발딛기 시작한 스포츠 스타들에게도 느슨하게 작용하였습니다.

김요한 외에도 전 수영 국가대표 박태환과, 전 유도 국가대표 윤동식, 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모태범, 전 테니스 국가대표 이형택 등이 확진 판정을 받아 격리 치료 중이라고 합니다.

연예인과 스포츠스타들의 연이은 확진 판정에 코로나 거리두기 단계를 철저하게 지켜야 한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