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 비하인드 공개된 IBK 조송화 사태, 김연경 등판한 상황 ㄷㄷ

최근 여자 프로배구 IBK 기업은행 구단이 논란의 중심에 서며, 이를 본 김연경 선수가 의미심장한 일침을 날렸습니다.

1+1 무단이탈

사건의 발단은 지난 13일, 주전 세터이자 주장인 조송화 선수와 김사니 코치가 무단이탈을 감행했습니다.

이후, 구단의 설득으로 조송화 선수가 복귀하는 듯 했지만 16일 페퍼저축은행전이 끝난 뒤 다시 한 번 팀을 이탈했는데요.

당장 주전 세터가 팀을 이탈한 가운데 김사니 코치 역시 사상 최초 코치 무단이탈을 감행, 사퇴의사까지 밝혔죠. 팬들은 세터코치가 무책임하게 팀을 떠나는 경우는 처음 봤다며 그녀에게 ‘런사니’라는 불명예스러운 별명까지 붙였습니다.

김사니의 난?

이렇게 조송화 선수, 김사니 코치의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은 서남원 감독과의 불화설로 불거졌는데요. 하지만, 서남원 감독은 조송화 선수에게 직접 주장직을 맡기면서 늘 그녀의 태도를 칭찬했고, 경기에서 무례한 지시를 내리지도 않았기에 의아한 점이 많았습니다.

게다가 오히려 조송화 선수가 감독을 무시하는 듯한 모습이 포착되었죠. “웬만하면 토스해. 왜 자꾸 언더해”, “실수요” 이렇게 퉁명스러운 조송화 선수의 대답까지 공개되며 상황은 뒤집어졌습니다.

게다가 구단 측에서도 무단 이탈을 감행한 선수와 코치에게 조치를 취하지 않고 21일, 서남원 감독과 윤재섭 단장을 경질해버렸는데요.

당장 감독이 사라져 누군가 그 자리를 대신해야 하는 상황, 여기서 또 다시 등장하는 인물이 바로 김사니 코치입니다. 전부터 꾸준히 돌았던 일명 ‘김사니 대행설’이 언급되며 누리꾼들은 이 모든 것이 그녀의 큰 그림이 아니냐는 추측을 제기했는데요.

무단 이탈을 한 선수와 코치가 아닌 감독과 단장이 경질되는 상황에 서남원 감독은 직접 구단의 행동이 납득되지 않는다는 인터뷰까지 진행, 구단의 이미지는 말 그대로 나락에 떨어지고 있는 상황이죠.

평행이론?

계속되는 비판에 결국 22일, 조송화 선수 본인과의 합의로 임의해지가 확정, 그녀는 IBK 를 떠나게 되었습니다.

구단 측에선 김사니 코치에게 새로운 감독을 구할 때까지만 감독 대행을 맡길 것이며 김사니 대행체제로 남은 시즌을 치르는 것은 아니라고 전했는데요.

하지만 팬들은 굳이 논란을 일으킨 김사니 코치에게 감독 대행을 맡기는 것이 이해되지 않으며 조송화 선수 역시 임의해지 1개월 내에 복귀할 수 있다는 규정을 참고했을 때 사건이 잠잠해지면 복귀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제기했습니다.

사실 과거 IBK 기업은행은 지난 시즌에도 감독과 선수들 사이의 불화설이 끊임없이 제기되어 온 팀 중 하나인데요.

김우재 전 감독 역시 훈련에 불성실한 고참 선수들 대신 의욕적인 젊은 선수들에게 기회를 줬다 고참 선수들에게 눈칫밥을 먹어야 했죠.

실제로 고참 선수들이 일명 ‘태업성 플레이’로 매 경기에 임했고, 팀 동료들의 도움을 받지 못한 외국인 선수 라자레바가 눈물을 쏟은 경우도 있었습니다.

그럼에도 당시 김우재 전 감독은 세터 조송화 선수를 비롯한 몇몇 고참선수들을 트레이드하길 요구했는데요.

하지만 IBK 기업은행은 당시에도 김 감독의 요청을 무시했고 감독과의 재계약을 포기, 그 자리에 선임된 인물이 바로 현 사태의 서남원 감독이었습니다. 일부 고참 선수들과 코치진이 감독을 밀어내며 권력을 장악하려는 큰 그림이었지만, 눈치빠른 배구 팬들과 관계자들을 속일 순 없었습니다.

김연경

그러던 와중 22일, 김연경 선수까지 SNS에 등판했습니다.

“겉은 화려하고 좋아보였지만 결국 안은 썩고 곪았다는걸…”, “변화가 두렵다고 느껴지겠지만 이제는 우리 모두가 변해야할 시기인 거 같다”라며 어딘가 모르게 씁쓸한 SNS 글을 남겼죠.

팬들은 매 시즌 반복되는 IBK 기업은행의 불화설, 도쿄올림픽 이후 위상이 올라간 듯 하나 실상은 부정과 비리로 만연한 현 여자배구업계를 저격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제기했습니다.

게다가 김사니 코치의 은퇴 기념 서프라이즈 파티를 준비할 정도로 절친한 사이였던 김연경 선수가 간접적인 비판을 할 정도면 현 사태가 얼마나 심각한 상황인지 짐작이 간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죠.

한편, 김연경 선수가 과거 한 방송에서 김사니 코치에 대해 “그 언니가 좀 셌다. 완전 센캐”라고 표현하자, 김수지 선수가 “그만해. 만나서 또 싸울까봐”라며 말리는 장면이 재조명되기도 했는데요.

알고보면 훨씬 오래전부터 이어온 곪고 썩어왔던 내부가 수면 위로 드러나고 있는 IBK 기업은행. 팬들은 또다시 비슷한 사태로 뜻하지 않은 희생양이 생기는 것이 아닌지 우려하고 있으며, 하루빨리 현 사태가 합리적인 방향으로 해결되길 바라고 있습니다.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