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 여배우

드라마 ‘진실, ”겨울연가’, ‘천국의 계단’ 등의 작품으로 연달아 흥행에 성공하며 톱 여배우로 떠오른 최지우 씨.

그녀는 인기에 힘입어 2008년, 홍콩에서 열린 루이비통 파티에 참석했는데요.

파티의 분위기에 거하게 취했던 탓일까요? 최지우 씨는 평소 이미지와 달리 얼큰하게 취한 모습으로 사진이 찍혀 홍콩 현지 언론에서 화제가 됐습니다.

당시 최지우 씨 소속사에선 홍콩 언론 측에서 그녀에 대해 악의적으로 조작한 사진을 보도한 것이라며 사실을 전면 부인했는데요.

실제로 일부 사진은 색감과 조명의 차이로 최지우 씨의 만취 여부를 알 순 없었지만, 다른 사진들을 확인해 본 결과, 최지우 씨가 만취한 듯한 정황이 포착되었죠.

안정환

이미 여러 방송을 통해 최지우 씨가 애주가란 사실은 수차례 드러났지만, 늘 그녀는 술과는 거리가 멀다며 부인해왔는데요.

하지만 방송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냉장고가 공개되자, mc였던 안정환 씨는 대놓고 “고주망태구먼. 술 많이 마시면 안돼요.”라며 일침을 가했습니다.

그도 그럴것이, 최지우 씨의 냉장고에선 온갖 종류의 술은 물론, 해장을 위한 코코넛 워터, 복숭아즙, 안주로 먹을 과일까지 모든 재료들이 술과 관련되어 있었는데요.

안정환 씨는 와인 안주로 멜론을 구비해둔 최지우 씨에게 “이 정도면 꾼이다. 제가 꾼이라서 아는데 더이상 이미지를 포장할 수 없다”라고 능청스럽게 이야기했습니다.

안정환 씨는 이어 와인을 차갑게 마신다는 최지우 씨에 공감하며 “저도 와인을 되게 차갑게 해서 먹거든요. 일부러”라며 차갑게 마시는 와인이 술꾼의 종착역이라고 마지막 한방을 날렸습니다.

최지우 씨는 “왜 자꾸 저랑 비교하시냐. 뭐라시는거야 정말”이라며 억울하다는 듯한 태도를 보였는데요.

결국 최지우 씨는 이후 다른 방송의 인터뷰에선 “독한 술은 좋아하지 않지만 술 자체를 좋아하긴 한다”며 애주가의 면모를 드러냈습니다.

비밀 결혼

이렇게 자신의 음주 생활을 전면 부인하며 꽁꽁 숨겼던 최지우 씨. 그러다 돌연, 최지우 씨는 2018년 소속사 측에도 사실을 숨긴 채 말그대로 극비리에 결혼에 골인했는데요.

결혼 준비과정도, 결혼 후 인터뷰조차도 생략된 최지우 씨의 결혼식은 말그대로 의문 그 자체였죠. 결국 한 언론사의 단독 보도로 그녀의 남편 A씨는 9살 연하로 84년생이며, IT 업계 종사자라고 공개되었는데요.

O2O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는 생활앱을 운영하는 어플리케이션 회사의 대표이며, 해당 사업체는 최지우 씨의 전폭적인 지원 하에 조금씩 성장하고 있다고 전했죠.

그런데 남편 A씨가 최지우 씨를 약 3년간 만나면서 개명까지 했다는 사실이 밝혀지자 A씨가 사실은 유흥업계 종사자 출신이 아니냐는 추측까지 등장했는데요.

당시 최지우 씨의 절친으로 꼽혔던 배우 한예슬 씨의 남자친구가 유흥업소 출신 인물이라는 점이 언급되며 해당 추측은 더욱 힘을 얻었죠.

게다가 특정 모텔 앞에서 A씨가 최지우 씨가 아닌 다른 여성을 차에서 내렸다는 디테일한 내용의 충격적인 제보가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오히려 최지우 씨를 응원하며 그녀가 숨기는 사실이 있더라도 이를 편하게 공개하지 못하는 상황인 것 같다는 반응을 보였는데요.

최지우 씨 측에선 이에 대해 어떠한 입장도 내놓지 않았으며 해당 폭로를 공개한 유튜브 채널은 오히려 최지우 씨의 지극히 사적인 영역까지 무례하게 공개했다는 비판을 받았습니다.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