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같았다” 미국톱배우가 ‘한국’ 욕한 진짜이유

출처 : MBC <복명가왕>

미국 톱배우 라이언 레이놀즈가 한국 방송에 출연한 후에 응한 인터뷰가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출처 : MBC <복명가왕>

영화 ‘데드풀2’를 홍보하기 위해 MBC 예능 프로그램 ‘복면가왕’에 출연해서 한국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는데요.

출처 : MBC <복명가왕>

이날, 라이언 레이놀즈가 얼굴을 공개하기 전에, “도널드 트럼프”가 아니냐는 농담을 건넨 개그맨 이윤석에게 화를 내는 듯한 리액션을 보여주었습니다.

출처 : MBC <복명가왕>

이윤석이 “쏘리~ 쏘리~”라고 대꾸해서 재미난 장면을 연출시켰는데요.

출처 : MBC <복명가왕>

라이언 레이놀즈가 진행을 맡은 김구라에게도 “바로 알아보시더라고요. 이 망할 운동화 때문에!”라는 농담을 건넸습니다.

출처 : MBC <복명가왕>

영문학과라고 으스대는 캐릭터를 가지고 있는 김구라가 영어를 알아듣지 못하고 “뭐라는 거예요?”라고 묻는 장면도 이슈가 되었습니다.

출처 : 문화일보

하지만 정작 NBC 인기 토크쇼 ‘투데이쇼’에서 “복명가왕 출연이 지옥같았다”는 인터뷰를 해 논란이 되었습니다.

출처 : 조선일보

언론에 보도된 바에 따르면, 라이언 레이놀즈가 미국 토크쇼에서 “내가 그 일을 왜 하려고 했는지 모르겠다. 내가 불렀던 ‘투모로우’도 모르는 노래였고 정말 끔찍했다”는 말을 전했다고 하는데요.

출처 : 조선일보

게다가 “그건 트라우마였다. 실제로 내가 지옥에 있는 것 같았다”고 말해 화제가 되었습니다.

출처 : NBC <투데이쇼>

NBC 인기 토크쇼 ‘투데이쇼’를 번역한 영상을 보면 라이언 레이놀즈가 실제로 “난 지옥에 있는 것 같았다”, “그건 끔찍했다. 정말 끔찍했다”고 말하고 있었죠.

출처 : NBC <투데이쇼>

심지어 라이언 레이놀즈가 “난 이 노래도 모르고 어떻게 하는지도 모르는데 그건 트라우마였다”라고 말해, 영화 홍보를 위해 억지로 출연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었습니다.

출처 : 조선일보

그래서 그 뒷말에 이어진 “아내 블레이크 라이블리에게 한국 방송에 출연한다고 말도 하지 않았다. 당시 그 방송에서 마스크를 벗었을 때 서양인이 한 명도 없어서 놀랐다”는 인터뷰도 부정적으로 주목을 받았습니다.

출처 : 황석희 인스타그램

하지만 번역가 황석희의 SNS에 이와 관련된 해명글이 올라오면서 논란이 잠식되고 있는데요.

출처 : 황석희 인스타그램

황석희가 라이언 레이놀즈가 한 인터뷰를 두고, “저 지옥 같다는 뜻이 그 지옥 같다는 뜻이 아니다 그저 난감하고, 난처했고, 당황스러웠다는 뜻이다”라고 주장하였습니다.

출처 : MBC <복명가왕>

아내 블레이크 라이블리에게 한국 방송 출연 사실을 숨긴 것도, ‘복명가왕’ 특성상 비밀로 한 것으로 알려졌죠.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이에 대해 “애초에 한국이 싫었으면 내한도 안 했을 거다”, “맥락을 모르는 기자들이 너무 많은 것 같다”, “정말 자격없는 기자들이 많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