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모 와이프 몰래 “성매매하고 음담패설까지” 결국 손절 당해…

배우 주진모가 자신의 핸드폰을 해킹해 금품을 요구한 공갈단을 검거한 후 새로운 근황을 전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과거, 주진모의 문자 메시지가 유출되어 연예인 지망생들과 성매매를 한 정황이 드러나 논란이 됐었는데요.

그것도 모자라 해당 여성들의 나체 사진을 공유하며 얼굴과 몸매에 대한 품평을 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이러한 사생활 논란으로 그 당시 신혼 생활 중이던 주진모 와이프 민혜연에게 이목이 집중되어 이혼설과 별거설이 돌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주진모 와이프 민혜연이 SNS 계정을 폐쇄하면서 별다른 입장 발표 없이 주진모 사생활 논란을 일단락시켰습니다.

현재 밝혀진 주진모 근황에 따르면 소속사 스튜디오 산타클로스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이 종료되면서 “주진모가 새로운 소속사와 이야기 중이다. 전속 계약의 형태는 아니고 일을 도와주는 정도로 의견이 오가는 곳이 있다고 들었다”는 말을 전(前) 소속사 관계자가 전한 것인데요.

주진모와 의견을 나눈 곳은 UL엔터테인먼트로, 배우 김성균 김영재 최리 이규현 등 연기파 배우들이 있는 소속사로 밝혀졌습니다.

하지만 주진모는 지난 2019년 SBS 드라마 ‘빅이슈’ 출연을 끝으로 지금까지 별다른 활동이 없는 상태입니다.

오히려 주진모 와이프 민혜연이 서울대 의대 출신 가정의학과 전문의 출신으로, 활발하게 방송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