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시 일반인 폭행 논란 “이태원 클럽 화장실 변기에 얼굴을..?”

가수 제시가 이태원의 모 클럽에서 일반인을 폭행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제시일행 3명이 일반인 1명을 이태원 클럽 화장실에 가둔 채 머리채를 잡거나 발로 찼다고 하는데요. 게다가 피해자 A씨의 얼굴을 변기를 집어넣으려는 행위를 했다는 폭로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피해자가 제시에게 진심어린 사과를 받고 싶다고 했으나, 제시는 자신이 연예인인 것을 알고 악용하고 있다고 밝혔는데요.

제시는 싸움은 5초만에 끝났고 자신은 말린 것 뿐이라고 주장했으나, 말린 것이 아니라 피해자가 움직이지 못하게 팔을 잡고 있었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화장실 밖에 있는 CCTV는 클럽 내부 CCTV라 어두워서 잘 보이지 않았고, 화장실 내부에는 CCTV가 없어서 객관적인 증거자료를 포착하지 못했는데요.

하지만 이후에도 강남의 모 클럽에서 일어난 폭행 사건에 제시가 휘말리면서 또다시 논란이 불거지고 있습니다.

제시가 래퍼 더블K와 클럽에서 뮤직비디오 촬영을 하다가 일반인 남성을 때렸다고 하는데요.

주변에서 이를 지켜보고 있던 목격자들이 신고를 해, 경찰이 출동했으나 제시 측에서 “경찰이 잠깐 왔다갔긴 했지만 폭력은 없었다”는 입장을 발표하였습니다.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이에 대해서 실제로 경험한 제시의 인성를 언급하면서 “제시는 이미지 세탁이 너무 잘 됐다”고 언급하고 있는 상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