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보다 예쁜 여자랑은 절대 촬영 안한다는 톱스타 여배우

이름 세 글자만으로도 압도적인 존재감을 자랑하는 대한민국대표 여배우 김남주!

그녀는 2005년 결혼 이후 줄곧 광고를 통해서만 모습을 드러낼 뿐 작품 활동은 극도로 꺼리는 행보를 보여 팬들의 아쉬움을 자아낸 바 있죠.

그러던 2009년 MBC 드라마 <내조의 여왕>으로 무려 8년여 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한 김남주는 억척스러운 아줌마 캐릭터를 싱크로율 100%로 재현해내며 최고 시청률 31%를 기록하는 등 가히 신드롬이라고 불릴 만한 인기를 누리게 됐는데요.

하지만 김남주는 캐스팅되어있던 배우 오현경을 돌연 하차시켰다는 김남주 갑질 논란에 휩싸입니다.

극중 오현경에게 주어진 ‘양봉순’이라는 캐릭터는 김남주가 맡은 ‘천지애’ 역과 대립각을 세우는 인물로, 사사건건 천지애를 괴롭히는 악역인 동시에 극중 재미를 더하는 제법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었습니다.

캐릭터 소개 내용을 미루어 여주인공 김남주와 큰 차이가 없는 제2의 주인공 역할이라고 봐도 손색이 없었죠.

실제로 내조의 여왕 기획 초반에는 여러 홍보 기사를 통해 오현경과 김남주가 ‘투톱’으로 나선다는 소식이 전해지기도 했는데요.

하지만 오현경 측에서 “대본을 받아본 뒤 역할이 마음에 들어 출연을 결정했으나, 논의 단계에서 역할 비중과 캐릭터 성격이 크게 달라졌다”며 “제작진과 오랜 갈등 끝에 하차를 결정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여기에 더해 오현경의 소속사 관계자가 “오현경이 이 작품을 택한 뒤 의욕적으로 많은 준비를 해왔는데 아쉽게 됐다. 제작진과의 갈등은 아니었다” 고 공식 답변을 기사화하면서 소문의 불씨가 지펴지기 시작했습니다.

이름있는 굵직한 여배우 두 사람이 투톱 체제 드라마를 찍기로 해놓고 이 중 한 명이 비중 문제를 이유로 하차를 선언한 상황, 김남주와 오현경의 알력 다툼 끝에 자존심이 상한 오현경이 출연을 포기한 모양새라고 밖에는 다른 이유가 떠오르지 않는데요.

게다가 김남주 소속사가 관련 여론을 의식한 듯 “비중은 감독과 작가가 정하는 것”이라면서 전면 해명에 나서며 오현경의 하차로 불거진 일련의 논란은 단순 루머로 치부됐습니다.

그러나 진짜 문제는 그 다음부터 벌어졌습니다. 새로 낙점된 배우는 드라마 <여인천하>로 주목받던 박주미가 언급됐는데요.

그동안 세련되고 조용조용한 배역만을 도맡았던 박주미가 최초로 선보이는 코미디 연기는 과연 어떨지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된 상황, 얼마후 박주미 역시 하차한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박주미가 내조의 여왕 출연을 고사한 이유는 자녀 교육 문제 등 개인적인 사유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는데, 공교롭게도 특정 캐릭터로 분한 배우들만 벌써 두 번째로 출연 결정을 번복하는 상황이 발생하는 건 우연처럼 느껴지진 않았는데요.

더군다나 제작진은 마치 이런 상황을 예견이라도 한듯 “박주미와 함께 물망에 올라있던 배우가 결정 단계에 있어 촬영 일정에는 문제가 없다”며 일정은 차질 없이 진행될 것이라는 상황을 전해 더욱 의구심을 낳았죠.

사석에서 만난 이혜영과 김남주

결국 양봉순 캐릭터는 김남주의 절친, 배우 이혜영이 캐스팅되었습니다.

김남주를 돋보이게 하기 위해 못난이 분장을 한 이혜영

초반 ‘투톱’ 체제로 홍보했던 것과 달리 이혜영이 소화한 양봉순 역할은 오로지 주인공인 김남주를 돋보이게 하는 조연급 캐릭터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었습니다.

김남주의 남편 역할로 출연한 배우 오지호 역시 과거 함께 영화에 출연한 인연을 계기로 김남주가 제작진에게 직접 오지호를 추천하면서 출연이 성사된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죠.

여기에 내조의 여왕을 집필한, 당시 신인작가였던 박지은의 인터뷰 내용이 조명되면서 김남주의 갑질 의혹은 더 이상 의혹이 아니게 됐습니다.

시나리오 기획 단계 때부터 주인공에 김남주를 염두에 두고 썼다는 박지은 작가는 “출연 제의를 몇 번이나 고사하던 김남주가 마침내 캐스팅 되었을 때 놀랐다”고 소감을 전하면서 “김남주를 모셔오다시피 한 캐스팅”이라는 발언을 한 바 있는데요.

하지만 한 가지 확실한 건 이런 불미스러운 소문이 돌게 된 여러 원인 중 하나가 김남주의 남편 김승우 때문이었습니다.

김승우는 김남주와 결혼하기 전 배우 이미연과 결혼 생활을 하다 6년만인 2000년 이혼했죠.

그 무렵 김승우와 이미연의 이혼 사유가 김승우의 외도 탓이고, 그 상대가 김남주라는 지저분한 소문이 돌았는데요.

이후 김승우에게는 ‘전처를 버린 남자’, 김남주에게는 ‘친구 남자랑 결혼한 여자’라는 불명예스러운 딱지가 붙어버렸고 그렇게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은 두 사람은 한동안 작품 제의가 들어오지 않았을 만큼 힘든 나날을 보냈다고 합니다.

이런 가운데 김남주가 내조의 여왕으로 오랜 공백이 무색한 대성공을 거두었으니 평소 김남주-김승우 부부를 탐탁치 않게 여긴 시청자들의 시선이 곱지만은 않았겠죠.

김남주는 이후 박지은 작가와 또 한 번 의기 투합해 2012년 <넝쿨째 굴러온 당신>에 출연하여 역시나 초대박을 터뜨렸습니다.

그러나 이때도 남자주인공 ‘방귀남’의 누나 역할에 도지원이 낙점되었다가 이본으로 교체, 이후 다시 양정아로 최종 교체되는 기이한 상황이 펼쳐진 것입니다.

더욱이 도지원의 경우 자신의 캐스팅이 불발된지도 모른 채 대본 리딩 현장에 방문하는 당혹스러운 순간을 마주했다고 하죠.

마지막에 수상소감하려고 한효주와 기싸움하는 김남주

드라마 방영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주요 배역이 교체되는 극히 이례적인 상황이 자신이 출연하는 작품에서 연달아 두 번이나 발생하다니, 김남주 입장에선 우연이라면 정말 얄궃은 우연처럼 느껴질 것 같네요.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