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가 떴다부터 환불원정대까지 만났다 하면 대박을 터뜨리는 조합이 있으니, 바로 유재석과 이효리입니다. 그런데 사실, 과거 이효리는 유재석이 망할 거라고 생각했다는데요. 그 이유는 과연 뭐였을까요?

두 사람의 첫 만남은 90년대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당시 이효리는 핑클로 톱스타 반열에 올라 있던 반면, 유재석은 일명 메뚜기 시절로 불리는 무명 시절을 보내고 있었는데요.

이효리는 당시 유재석을 회상하며, 그가 스태프도 없이 메뚜기 탈을 가방에 구겨넣고 왔다고 밝혔습니다. 메뚜기 더듬이가 가방 밖으로 튀어나온 모습은 그야말로 볼품없었다고 하는데요.

동시에 유재석이 혼자 웃거나 핑클의 말을 끊는 등 “진행은 더럽게 못했다”고 전했죠. 핑클이 못미더워하는 것을 느낀 유재석도 점점 위축되었고, 결국 이효리는 “저 사람은 이제 볼 일 없겠다”고 생각했다고 합니다. 당시만 해도 유재석의 진행 실력이 좋지 못했다는 것을 증명하는 일화인데요.

이 일화를 통해 알 수 있듯, 유재석의 진행 실력은 꾸준한 성장의 결과라고 합니다. 그는 과거 개그맨으로 데뷔했지만, 카메라 울렁증이 있어 콩트 도중 쫓겨나는 등 시청자들에게 주목받을 기회가 없었는데요.

그러던 어느 날 서세원쇼라는 토크 프로그램에 출연, 에피소드를 맛깔나게 풀어내는 토크 능력을 인정받으며 점점 인지도를 쌓아갔습니다.

이후 메뚜기 시절을 거쳐 동거동락, 공포의 쿵쿵따 등에서 진행 실력을 성장시켰죠. 무한도전에서는 그야말로 발군의 진행 실력을 보여 “무도는 유재석 없으면 불가능한 프로그램이다”는 평까지 이끌어냈는데요.

“저 사람은 볼 일 없겠다”고 생각했다던 이효리와도 패밀리가 떴다를 통해 재회, 함께 공동대상을 받는 쾌거를 이뤘습니다.

그리고 무한도전이나 놀면뭐하니에서도 꾸준히 이효리와 함께하고 있죠. 그야말로 격세지감이라는 말에 딱 맞는 연예인이네요.

만약 꾸준한 노력이 없었다면, 유재석은 이효리의 생각대로 금세 사라졌을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그는 현재까지 건재하게 자리를 지키고 있죠. 앞으로도 긴 시간 동안 시청자들과 함께할 수 있길 바랍니다.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