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윤석열 와이프 비하 발언, “여자가 출산도 못하는데 무슨….”

이재명 후보의 수행실장인 한준호 의원이 윤석열 후보의 아내 김건희씨를 비하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한준호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두 아이의 엄마 김혜경 vs 토리(윤석열의 반려견 이름) 엄마 김건희. 영부인도 국격을 대변한다”는 실언을 하고 만 것인데요.

이 글을 본 신인규 상근부대변인이 “이런 초특급 막말을 하는 사람을 수행실장으로 놔두는 이재명은 한 의원 의견에 묵시적 동의를 하는 건가”라며 “끼리끼리 유유상종”이라는 직언을 날렸습니다.

성일종 의원 역시 페이스북을 통해 “출산을 못한 여성은 국격을 떨어뜨리는 사람인가”라며 “도대체 아이가 있느냐, 없느냐와 국격이 무슨 상관이냐”는 지적을 하였습니다.

게다가 윤석열 후보 부부는 아이를 낳지 않은 것은 아니라 임신을 한 적 있으나, 국정원 댓글 수사 파문으로 아내 김씨가 충격을 받는 바람에 유산을 한 사실이 드러나 한준호 의원에 대한 비난이 거세지고 있는데요.

오승재 대변인은 이날 열린 브리핑에서 “한 의원의 글은 ‘젠더감수성 없다’는 자백”이라며 “대선 후보의 배우자라는 이유로 여성을 임신과 출산, 육아의 도구로 취급하는 일은 용납될 수 없으며 필요성 또한 없다”는 발언을 하기도 하였습니다.

이후 한 의원은 해당 글을 “김혜경 vs 김건희”로 수정한 상태지만 별다른 사과문은 올리지 않은 상태입니다.

이러한 논란에 이재명 윤석열 대결 구도로까지 이어지자,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이재명 윤석열 둘다 눈에 불을 켜고 있구나”, “여기서 약점 들키는 순간 끝이다”, “쓸데없이 SNS는 왜 해가지고 이재명 윤석열 갈등을 만들어내냐”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