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빚 16억으로 늘어났다” 도대체 뭘 했길래…?

이상민 빚이 또 늘어났다고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벗고 돌싱포맨’에서 김준호가 이상민 빚에 대해 폭로한 것인데요.

이날 김준호가 잘 나가는 후배들은 돈을 아무리 많이 써도 통장에 찍힌 앞자리 숫자가 바뀌지 않는다는 말을 하더니 갑자기 이상민에게 “형도 앞자리가 안바뀌잖아. 어차피 마이너스”라며 저격 아닌 저격을 하였습니다.

그러자 이상민이 “언젠간 (빚으로 비양냥거릴) 소재가 고갈될 거다”고 말하자 이준호가 “고갈되려고 하는데 형이 빚이 추가가 되니까. 5억인가 6억 추가됐다”는 충격적인 소식을 전하였습니다.

이에 이상민은 “9억이 16억 4천 됐으니까. 그게 추가가 끝이다. 더이상 추가는 없다”고 털어놓아 자꾸만 늘어나는 이상민 빚에 대한 논의가 오가고 있습니다.

이상민은 매형과 도박 사이트를 운영한 혐의로 조사받다 매형이 사망하여 각종 루머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예전처럼 도박 사이트를 운영하고 있는 거 아니냐”며 이상민의 과거를 언급하고 있는데요.

이외에도 “방송 이미지 때문에 빚 늘어났다고 하는거냐”, “도대체 어디에 쓰길래 빚이 늘어나?”, “그만 좀 우려먹었으면 좋겠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