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진, 장민호에게 “당장 꺼져” 막말 논란, 태연에게는 2억 사기까지?

트로트가수 이도진이 장민호에게 막말을 해 네티즌들의 뭇매를 맞고 있습니다.

한 유튜버가 이도진 대기실에 동료가수 장민호가 들어오자 “당장 꺼져”라는 막말을 했다고 폭로한 것인데요.

게다가 장윤정까지 “이도진이 장민호에게 이런 짓은 처음이 아니다”라고까지 언급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도진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 유튜버의 고발이 사실이 아니라고 언급하였습니다.

지난 26일 올라온 글에 따르면 “내가 하지 않은 행동으로 영상이 올라왔다고 해서 봤는데, 이거 너무 심한거 아닌가”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하였습니다.

이도진이 언급한 유튜버는 “장민호 단독 뉴스” 채널로, “장민호가 ‘옥탑방의 문제아들’ 녹화 후 대기실에 들러 아티스트와 선배들에게 인사했다고 전했다”며 “그러나 장민호를 본 이도진이 ‘당장 꺼져’라며 대기실에서 장민호를 쫓아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도진은 “2012년도 KBS ‘내마오’ 프로그램 때부터 ‘미스터트롯’ 끝난 지금까지 장민호 형을 언제나 존경하고 얼마나 좋아하는 형인데 내가 과연 그랬을까”라며 “다시 봐도 심한 거짓 영상이다. 영상이 빨리 삭제되길” 바란다며 유튜버를 직접적으로 저격하였습니다.

가수 윤태화 또한 모 유튜버가 대략 20살 차이나는 김태연한테 2억을 빌렸다는 거짓 소문을 퍼뜨렸다고 폭로한 상황입니다.

트로트가수를 겨냥한 거짓 뉴스 보도 소식에,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돈 벌려고 낚시하는 유튜버들이 너무 많다”, “어르신들은 다 믿을텐데 큰일이네”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