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소 츄, “갑질” 논란! 소속사가 주장한 폭행&폭언의 순간

출처 : SBS 뉴스

걸그룹 ‘이달의 소녀’ 멤버였던 츄가 스태프 갑질한 혐의로 소속사에서 퇴출당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출처 : 머니투데이

하지만 소속사 측 주장과 다르게, 츄와 함께했던 예능 프로그램 및 광고사에서 “갑질 행각이 없었다”는 입장문이 발표되고 있는데요.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이에 수많은 네티즌들이 “츄가 스태프 없이 지하철을 타거나 택시를 타고 이동”해서 스태프에게 갑질을 할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게다가 츄를 퇴출시키기 위해 거짓 증언을 한 소속사를 비웃는 팬들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츄의 팬들이 “소속사 측에서 주장하는 폭행&폭언의 순간”이라며 츄가 출연했던 예능 방송 캡쳐본을 공유하고 있는데요.

출처 : 유튜브 채널 <지켜츄>

이 날, 츄가 공원을 돌아다니며 시민들과 인터뷰를 하는 컨텐츠를 하던 도중 “이렇게 커플 분들이 데이트를 하러 한강에 오시는구나”와 같은 멘트를 던졌습니다.

출처 : 유튜브 채널 <지켜츄>

이를 듣고 카메라 감독이 “연인들 있으면 오더라고요. 없는 츄는 이해가 안 되겠지만요”라고 장난을 쳤습니다.

출처 : 유튜브 채널 <지켜츄>

그러자 츄가 귀엽게 화를 내며 카메라 감독에게 달려와 웃음을 유발시켰습니다.

출처 : 유튜브 채널 <오떼르>

다른 예능 방송에서는 츄가 촬영장소를 옮기던 와중, 쌍절곤을 돌리는 솜씨를 선보이다 자신의 다리를 때리는 실수를 했습니다.

출처 : 유튜브 채널 <오떼르>

카메라 감독이 그 모습을 보고 웃음을 터뜨리자, 츄가 장난스럽게 달려가 때리려고 했죠.

출처 : 유튜브 채널 <오떼르>

카메라 감독이 도망가자, 츄가 “촤~하고 비웃었어요? 어머나~! 촤~하는 좀 웃기네!”와 같은 멘트를 날렸습니다.

출처 : 서울En

이런 식으로 팬들이 논란을 제기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소속사 측에서 “츄가 동의하면 폭언&갑질한 내용을 공개하겠다”고 주장했는데요.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소속사 측 주장과 다르게 츄와 같은 멤버였던 현진이 “누구보다 가슴 아픈건 츄 언니”라고 폭로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게다가 츄의 소속사는 “직원들 월급”과 “4대 보험” 지급이 밀려, 스태프들 사이에서 SNS 폭로글이 올라온 과거가 있는데요.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이에 대해서 “성격 안 좋은 애 였으면 카메라 감독이 장난도 안 친다”, “갑질 폭언 당하는 스태프한테서 나올 수 있는 드립인가?”, “저렇게 해맑은 애를 갑질했다고 몰아가다니”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