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은혜 삼성 스폰설, “중3에 베이비복스” 데뷔하면서부터….

걸그룹 베이비복스로 데뷔한 배우 윤은혜가 삼성 스폰설에 휘말려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윤은혜는 베이비복스 시절 비인기 멤버였으나, MBC 드라마 ‘궁’ 하나로 톱스타 반열에 오르게 되었습니다.

여러 히트작으로 톱스타 반열에 오른 배우 고현정, 심은하와 다르게, 작품 하나로 이슈가 되자 일부 네티즌들이 스폰설을 제기한 것인데요.

윤은혜가 당시 최정상급 톱스타들만 찍는다는 냉장고 광고까지 찍게 되자 “스폰서가 삼성이 아니냐”는 의혹까지 불거졌습니다.

하지만 윤은혜 삼성 스폰설에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괜히 질투나니까 헛소문을 퍼뜨린다”, “증거도 없으면서 안티 짓 하네”, “또 여초 사이트에서 나온 말이겠지”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