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박명수, 실제로 내 뒷담하다 걸려”서 무한도전 하차?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서 유재석이 박명수의 과거 행실을 폭로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런닝맨’ 내에서 ‘무릎팍 도사’를 패러디한 ‘이마팍 도사’를 진행하며 박명수가 유재석 본인을 시기 질투했다고 고백해 화제가 되었습니다.

유재석이 “실제로 (박)명수 형은 제 뒷얘기를 몇 번 하고 다닌 걸 제가 알고 있다”고 말한 것인데요.

유재석 박명수 뒷담화 사실을 알게 되어서 “전화해서 직접 물어본 적 있다”며, 박명수가 그 말을 듣자마자 ‘누가 그래’라고 버럭 소리를 질렀다고 합니다.

하지만 유재석이 누가 이야기해준지 알려주자, 박명수가 “그럼 맞아”라고 털어놓았다며 웃음을 유발시켰습니다.

유재석 박명수 뒷담화 고백에 일부 네티즌들이 “그래서 무한도전 없어진건가?”, “유재석이 완벽주의자라서 힘들었나보다”, “불만이 있으면 직접 말하지, 유재석 박명수 뒷담화는 좀 아니다”, “무한도전이 없어진 이유 중 하나일 듯”과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