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여배우 “죽은 사람처럼 지내…” 이혼위기설 제기

유명 여배우가 결혼 후 괴로운 심정을 드러내 이혼위기설까지 제기되고 있습니다.

결혼 후 육아에 대한 고통을 털어놓은 유명 여배우는 유하나였는데요.

유하나가 지난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작으면 작고 크면 큰일들이 있어서 폭풍처럼 지나간 며칠이었다”라며 그동안의 심경을 드러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글에서 그는 “거의 죽은 사람처럼 지내기도 하고 종일 아이들에게서 눈을 떼지 않고 바라만 보며 지내기도 하고 다들 하는 육아에 다들 하는 일이지만 나도 진짜 열심히 살아오기도 했다며 지난날에 머물러 현재로 돌아오지 않기도 했다”고 고백했는데요.

그러면서 “혼자서 아이들에, 일에, 집안일에, 남편에 엉덩이 한 번 제대로 못 붙이고 내 하루 없이 가족들 챙기느라 하루가 순삭인데 가끔은 가족들이 알아줬음 할 때가 있나 봐요. ‘꼭 자신을 챙기세요’라며 떠들어댔으면서도 난 날 얼마나 챙겼나 싶기도 했다”고 전해 네티즌들의 심금을 울렸습니다.

끝으로 그는 “조금 느려도 바르고 제대로 된 일들만 해나가면 그래도 몇 안 돼도 그걸 알아주는 사람들이 있다면 잘 살아가고 있는 걸 테니까요…”라면서 “다시 나답게 파이팅할게요”라고 마무리했지만 이혼위기설은 여전히 유지되고 있습니다.

배우 유하나는 지난 2011년, 야구선수 이용규와 결혼해 현재 두 아들을 키우고 있어, 일부 네티즌들이 이혼위기설이 진짜같다는 의견을 내비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