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갑작스레 대중들 앞에 나타나 ‘잿빛 고백’을 털어놓은 뒤 홀연히 사라진 여배우가 있습니다. 그녀는 유명 연예인 8명과 함께 밤을 보냈다는 수위 높은 폭로로 연예계를 발칵 뒤집었는데요. 그 여배우는 누구이며, 그녀는 대체 왜 본인의 치부와도 같은 폭로를 하게 된 걸까요?

2001년, 한 무명 여배우가 마약 복용 혐의로 구속됐습니다. 그녀는 성인영화에 출연하던 배우로, 활동명은 ‘은빛’으로 알려졌는데요. 은빛은 구치소에 들어가며 그대로 잊혀지는 듯 했지만, 역대급 스캔들을 일으키며 잊혀질 수 없는 존재가 됐죠.

출소 후, 그녀는 남자 톱스타 8명과 클럽에서 만나 밤을 보냈다고 밝히며, 그 사람들이 누구냐고 묻는 기자에게 기라성 같은 연예인들의 이름을 줄줄 읊어 탄식을 자아냈습니다. 게다가 폭로 내용의 수위는 가히 충격적이었는데요.

폭로에 따르면, 은빛은 클럽에서 만난 가수 K와 한 작곡가의 사무실에 갔다가 그곳에서 강제로 옷이 벗겨지고, 머리채를 잡히는 등 억지로 행위를 당했다고 해 충격을 줬죠. 개그맨 Q와 있었던 일은 더욱 놀라웠습니다.

클럽에서 우연히 Q의 매니저를 만난 은빛은 연예인을 시켜주겠다는 유혹에 넘어가 그와 밤을 보냈는데요. 그러나 매니저가 말한 연예인이 될 기회는 없었고, 은빛은 아래층에서 Q와 다른 남자연예인 C를 만나 강제적으로 셋이서 밤을 보냈다고 합니다.

너무 힘이 들어 친구를 불렀지만 두 연예인은 다른 방으로 이동한 게 아니라, 4명이 함께 밤을 보냈다고 하죠. 충격적인 건 Q의 매니저가 이 모든 상황을 지켜보고 있었다는 것, 그리고 이때 은빛의 나이는 겨우 18살이었다는 겁니다. 사실 그녀가 이렇게 연예인들과 잠자리를 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가 있습니다.

극도로 가난한 집안에서 자란 은빛은 어릴 때부터 비행을 시작했는데요. 결국 학교도 퇴학당하고, 남자친구의 아이를 임신했지만 낳을 수 없는 상황이 되자 남자친구는 윤락가에 은빛을 팔아넘긴 후 도망갔다고 하죠.

하지만 고통을 감당하기에 그녀는 너무 어렸습니다. 그래서 약에 손을 대기 시작했고, 삶은 끝없이 나락으로 향했는데요. 그런 와중에 클럽에서 연예인과 어울려 놀게 되면 어린 마음에 연예인이 된 것만 같은 착각이 들었고, 이는 곧 연예인이 될 수도 있겠다는 희망으로 이어져 함께 밤을 보내기도 했다고 합니다.

그러나 그건 모두 환상에 불과했죠. 숱한 상처 끝에, 연예인들이 본인을 그저 ‘노리개’로 생각한다는 것을 깨달은 은빛. 그녀는 본인처럼 환상에 젖어 연예인을 쫓아다니던 청소년들이 상처받는 일이 없길 바란다며 그들의 실상을 폭로했습니다.

또 비행 청소년들의 종착점이 어디인지 보여주고 싶다는 마음에 불행한 과거까지 털어놓았는데요. 인터뷰 마지막에는 과거를 깨끗하게 청산하고, 새로운 길을 걸어가겠다며 의지를 다졌죠. 새로운 인생을 잘 살고 있는건지, 2003년 이후 은빛의 소식은 들려오지 않는 상황입니다.

은빛의 바람과는 다르게 여전히 어두운 길을 걸어가고 있는 청소년들은 참 많고, 일부 연예인들의 사생활은 불과 얼마 전에도 이슈가 되었던 바 있습니다. 참 안타까운 일인데요. 부디 앞으로는 이러한 사건이 근절될 수 있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