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은영 일침에도 이지현이 바뀌지 못했던 진짜 이유

최근 ‘역대급 금쪽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 출연자가 있죠. 바로 쥬얼리 출신의 이지현 씨의 아들인데요.

오은영 박사는 이지현 씨의 아들을 두고 상위 1%의 예민함을 가진 아이라고 설명하며, 이지현 씨가 전보다 더 엄하게 훈육할 것을 권했습니다.

하지만 방송에 출연할 때마다 이지현 씨는 의지가 약한 모습을 보여 ‘부모 자격 논란’에 휩싸였죠. 그런데, 최근 이지현 씨의 이러한 약한 태도를 설명하는 사진 한 장이 등장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공주님

한 커뮤니티에 등장한 이지현 씨의 21살 시절.

한 방송에 출연한 이지현 씨는 남다른 부모님의 애정을 자랑한 바 있는데요.

21살 딸을 공주님이라 부르는 아버지, “세상에서 제일 소중한 딸이에요”라고 언급하는 어머니. 말 그대로 애정이 넘치는 가정에서 자란 듯한 이지현 씨였는데요.

이지현 씨가 결혼을 해서 아이를 낳은 뒤에도 이지현 씨의 부모님은 스윗한 모습으로 늘상 딸을 걱정하는 모습을 보여왔습니다.

과거 이지현 씨가 친정에서 산후조리를 하며 부모님께 “남편이 애들이랑 놀아주는게 뭐가 힘드냐고 하더라”라는 이야기를 하자, 어머니는 사위의 무책임한 태도에 발끈했다고 하죠.

아버지 역시 “남자가 애들을 봐줘야지”라고 나무라는 모습이 재조명되기도 했죠. 누리꾼들은 이러한 공주님같은 그녀의 유년 환경이 단호하지 못한 양육 태도를 만든 것 같다고 추측했죠.

#박정아

이렇게 사랑 넘치는 부모님 덕분에 고생 한 번 하지 않았던 이지현 씨. 하지만 의외로 이지현 씨는 16살 때부터 써클이라는 그룹 멤버로 데뷔해 산전수전을 겪었는데요.

그룹이 해체한 이후에도 이지현 씨는 휴식 없이 쥬얼리의 멤버로 영입되었고, 그녀를 둘러싼 가창력 논란, 왕따설 등은 선천적으로 약한 이지현 씨의 건강과 멘탈을 흔들기 충분했습니다.

그럼에도 이지현 씨가 버틸 수 있었던 건 멤버들을 살뜰히 챙겼던 리더, 박정아 씨 덕분이었는데요.

실제로 박정아 씨는 활동에 지쳐 탈퇴하게 된 이지현 씨를 붙잡고 아무 말 없이 눈물을 흘릴 정도로 책임감이 강한 리더였다고 합니다.

#달라지지 못한 이유

늘상 주변에 좋은 사람들의 도움을 받아 이겨냈던 이지현 씨. 하지만 이지현 씨의 결혼, 이혼 과정에선 아무도 도움을 주는 이가 없었습니다.

누리꾼들은 이러한 그녀의 사정을 보고, 늘상 주변에 본인을 도와주는 이들이 있었던 이지현 씨가 이혼으로 인해 상처를 입은 아이들에게 단번에 엄격한 훈육을 하는 것이 어려웠을 수 있을 거란 추측을 내놨습니다.

하지만 이와 별개로 폭력성이 짙은 아들을 제대로 훈육해야 한다는 의견과 그 과정에서 차별받아 상처를 입는 딸 아이를 신경써야 한다는 의견은 꾸준히 지적되고 있죠.

특히, 가장 심각한 아들의 경우 어린 나이에 얼른 가정에서 제대로 된 훈육을 받아야 나중에 사회생활을 할 때에도 문제가 생기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입니다.

이제는 전국민이 더이상 엇나가지 않았으면 바라고 있는 이지현 씨의 가족. 좋은 사람들만 곁에 둔 이지현 씨에게 자녀들을 향한 엄격한 훈육이 어려운 이유 역시 어느정도는 이해가 됐는데요.

앞으로 오은영 박사의 도움을 받아 엄마 이지현 씨 역시 좀 더 강해져서 행복해진 모습으로 찾아볼 수 있기를 바라보겠습니다.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