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프릴 왕따시킨 멤버, “잘 먹고 잘 산다” 이현주 저격 논란

왕따 논란으로 자숙 중이던 에이프릴 멤버 채원과 진솔이 갑작스럽게 나타나 근황 소식을 알렸습니다.

15일, 같은 맴버 채원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켠 것인데요. 이날 채원은 “나는 그냥 먹고 자고 그렇게 지냈다”고 밝혔으며, 진솔은 “그동안 노래를 많이 했다. 노래만 하면서 살았다”고 말해 논란이 되었습니다.

그러면서 “다들 잘 지내고 있다. 아마 물어보면 저희랑 똑같이 말할 거다. 잘 먹고 잘 잔다고” 말할 거라며 에이프릴 멤버들(이나은, 윤채경, 양예나, 레이첼)의 근황도 밝혔습니다.

에이프릴은 전 멤버 현주가 따돌림을 당해 탈퇴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이나은과 이진솔, 김채원은 공식 팬카페를 통해 “정말 그런 적이 없다”는 입장문을 발표한 상태입니다.

한편, 에이프릴 소속사 직원이 밝힌 현주의 사생활이 논란의 대상이 되기도 하였습니다. 현주는 자살 시도를 무기로 타멤버와 다르게 숙소생활을 안 하고 개인 핸드폰을 가지고 다니는 것은 물론, 남자친구와의 성관계 조항이 드러난 것인데요.

에이프릴의 근황 소식에,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이현주 들으라고 하는 말 아니냐”, “난 아직도 누구 편을 들어야할지 모르겠다”, “이현주가 뭔 짓을 해도 잘 지낸다는 말 같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