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이 망가진다?” 휴대용 ‘손 선풍기’ 절대 쓰면 안되는 이유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오늘날 손 선풍기는 여름철 출퇴근길 필수품이 되어버렸습니다. 하지만 이제 손 선풍기를 사용하면 안된다고 하는데요.

출처 : 뉴스1

손 선풍기에서 암에 걸릴 수 있을 만큼의 ‘전자파’가 나오고 있다고 합니다.

출처 : 연합뉴스

26일 환경보건시민센터에서 목 선풍기 4종과 손 성풍기 6종 측정 결과를 발표하여 큰 충격을 안겨주었습니다.

출처 : 더 팩트

목 선풍기에서는 평균 188.77mG 정도의 전자파가 나왔고, 최소 30.38mG~최대 421.20mG 정도의 전자파가 노출된 것인데요.

출처 : shutterstock

이는 어린이가 장시간 노출될 경우, 백혈병에 걸릴 수 있다고 학계에 보고된 4mG의 7~105배에 달하는 수치였습니다.

출처 : 경향신문

게다가 목 선풍기의 경우 ON 버튼을 누르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전자파 수치가 배경값 0.3mG의 629배에 달했다고 합니다.

출처 : NEWSIS

목 선풍기보다 더 많이 사용하는 손 선풍기의 경우 평균 464.44mG, 최소 29.54mG~최대 1289mG의 전자파가 노출됐는데요.

출처 : YTN 사이언스

833mG는 아주 짧은 시간동안 노출되더라도 바로 피부나 신체에 영향이 갈 수 있는 수치입니다.

출처 : 한겨레

그래서 되도록 목 선풍기 사용을 피해주시고 손 선풍기를 사용할 때에 25cm의 간격을 두어야 하는데요.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이를 부정하며 ”스마트폰이 더 위험한 거 아니냐”, ”손풍기보다 더 큰 선풍기는 전자파가 어마어마하겠다”, ”그렇게 위험하면 제조허가는 왜 내어준 것이냐”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