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로부부 금메달리스트로 지목된 김동성, 이승훈 반응 논란

실제 사연을 소개해주는 예능 프로그램 ‘애로부부’에 금메달리스트가 불륜을 저질렀다는 충격적인 내용이 방영되었습니다.

익명으로 소개된 금메달리스트가 전 쇼트트랙 선수 김동성과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이승훈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데요.

김동성의 아내 인민정이 이를 부인하며 김동성의 절친 이승훈 역시 관련이 없다는 입장을 밝혀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인민정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편인 김동성이 이승훈과 영상통화하는 장면을 캡처해 게재하며 애로부부 금메달리스트에 대해 언급하였습니다.

인민정은 “노르웨이에서 시합 끝나고 이승훈 선수랑 영통하는 오빠. 애로부부 금메달리스트 오늘 이야기 들었다며. 형 아니냐며. 난 너 아니냐며. 우리가 찾아 나서자며”라는 글을 게재하며 모든 의혹에 전면 부인했는데요.

이어 인민정은 “한 달 반 이상 외국 나가서 시합하는 승훈이 화이팅”이라며 “카더라로 잘 사는 사람들 잡지 말자고요”라고 덧붙이며 입장문을 종료하였습니다.

‘애로부부’에 소개된 금메달리스트 남편은 합숙 훈련을 핑계로 다른 선수들과 함께 단체로 외도를 저질렀으며, 아내가 아기 이불 사업을 성공시키자 불륜 모함 글을 게재해 사업을 망하게 하는 파렴치한 짓을 저질렀습니다.

사연 속 아내는 대학을 휴학하고 결혼했으며, 금메달리스트 남편의 방송상 이미지는 매우 다정했지만 임신한 아내를 심부름시키고, 출산날에도 불륜을 저질렀다는 사실이 드러나 있었습니다.

이러한 사연 속 정보를 바탕으로 애로부부 금메달리스트가 전 쇼트트랙 선수 김동성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자, 과거 인민정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애로부부? 티비에 메달리스트는 오빠가 아닙니다”, “김동성 아닙니다”라는 글을 게재하며 적극적으로 해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