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 시간 동안 구설 없이 사랑받고 있는 방송인 박수홍 씨가 최근 한 방송에서 감정을 주체하지 못할 정도로 표정관리가 안 된 모습을 보였습니다. 대체 그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지난 27일 방송된 MBN’동치미’에서 MC 박수홍 씨는 자신의 반려묘 다홍이를 소개했습니다. 자식 같은 반려묘를 기쁘게 설명하던 박수홍은 ” 내가 태어나서 가장 힘든 한 해를 보내고 있다”라며 점차 눈시울이 붉어지기 시작했는데요. 이어 “정말 사람이 이러다가 죽겠구나, 인생이 무너지는 경험을 했다. 그래서 잠을 못 잤다. 근데 고양이가 내가 잘 때까지 눈을 깜빡깜빡해주더라”라며 그간 힘들었던 날들에 북 북 치는 감정을 못 이기고 울먹거렸습니다.
그리고 박수홍은 이어서 오랫동안 참아왔던 속마음을 털어놓았습니다. “태어나서 늘 혼자서 가족들을 지켜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었다”라고 고백했습니다. 또 다홍이를 자랑하려 시작한 유튜브 채널에 한 누리꾼이 남긴 댓글을 말하던 중 끝내 오열하고 마는데요.
바로 “박수홍 씨가 다홍이 구조한 줄 알죠? 다홍이가 박수홍 씨 구조한 거예요”라는 글이었습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슬픔과 분노를 가까스로 억누르는 게 참… ” “늘 밝고 유쾌한 분이라 생각했는데”라며 안타까운 반응과 함께 응원을 보냈습니다.
작성자는 “명백한 팩트만 적고 간다”라면서 ” 박수홍은 30년 평생 1인 기획사에 있었다”라며 이 회사는 “30년 전 일이 없던 형을 데려와 매니저를 시킨 것이고 출연료와 모든 돈 관리는 형과 형수가 했다. 박수홍이 버는 돈은 즉, 그들의 생계”라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박수홍의 출연료가 그들의 생계였고, ‘돈줄’이 끊기는 것에 대해 불안감을 느껴 박수홍의 결혼을 평생 반대했다”‘라고 적었습니다.
박수홍이 남겨놓은 SNS의 글들을 보면 박수홍에게 반려묘 다홍이는 정신적인 고통 속에서 삶을 버틸 수 있는 초월적인 존재이므로 보였습니다. 한편, 이 방송이 크게 화제가 되자 한 가지 놀라운 제보가 올라왔는데요. 바로 박수홍 씨의 형이 수십 년 동안 백억 원의 넘는 출원료와 계약금을 횡령했다는 폭로 글이 여자였습니다.
박수홍 씨는 실제로 그동안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집안의 강력한 반대로 진짜 사랑했던 여자친구를 포기했다고 밝힌 바 있는데요. 이뿐만이 아닙니다. 이어 글쓴이는 “박수홍 앞에서 자산을 모아주고 불려준다고 항상 이야기하고 살았고 박수홍 앞에서 안 쓰는 척 평생 연기하고 살았음 그걸 믿고 살았던 박수홍은 뒤늦게 자신의 통장과 자산 상황을 확인했을 때 형, 형수와 그의 자식들 이름으로 되어 있는 걸 확인함”이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충격적인 주장은 계속되었는데요. “계약금 포함 출연료 미지급이 100억이 넘음. 지금 그들은 박수홍 님의 출연료를 법인에서 부당 취득해 아파트 3개, 상가 7~8개를 취득, 수홍 님의 고통 따위 신경 쓰지 않고 호화롭게 웃으며 지내고 있음”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제보자의 주장이 너무나도 구체적인 설명으로 박수홍 씨의 사정을 잘 아는 지인이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오며 글의 신빙성이 더해지고 있는 상황인데요. 마구 홍 씨는 최근 SNS에 ‘힘들다’,’상처받았다’,’반려묘 더 홍이로 위로받고 버티고 있다’라고 표현한 것도 다 형의 행각을 알았기 때문이라고 전하면서 “아주 오래전부터 계획적으로 치밀하게 편법을 쓰며 법적으로 완벽하게 자기들 명의로 만들었다”라고
더 놀라운 사실은 형과 형수 외에도 현재까지 미우새에 출연 중인 그의 어머니 또한 문제가 많다고 지적되고 있는 사실입니다. 어머니는 결혼 문제에 대해 형의 편에 서서 결혼하면 경제적 독립을 하기 때문에 열렬히 사랑했던 여성을 두고 ‘사주가 안 맞다’,’궁합이 안 맞다’,’관상이 수홍이와 어울리지 않는다’라는 말을 하며 반대했다고 합니다.
결국 박수홍 어머니뿐만 아니라 가조 전체가 ‘결혼하면서 경제적 독립을 하겠다’라는 말에 뜯어말렸다는 결과입니다. 한편, 박수홍 씨는 최근 반려묘 다홍이의 이름을 딴 ‘다홍이랑 엔터테인먼트’를 설립했다고 하는데요.
박수홍이 형과 불화로 독립을 한 것이 아니겠냐라는 추측이 기정사실로 나오고 있는 상황이라고 합니다. 실제로 박수홍은 한 토크쇼에 출연해 ” 방송 프로그램을 한 번도 내 의지대로 선택해 본 적이 없다”라며 “형과 동생이 회의를 해서 결정하고 차기 방송 프로그램은 물론 새 차 구입까지 대리 결정해 준다”라고 고백을 한 바 있습니다. 또 박수홍은 “형은 마티즈를 타고 다닌다”라고 밝히면서 “형 덕분에 재산을 모았지만 눈으로 본 적은 없다. 형 때문에 요즘 프로그램을 많이 한다”라고 토로하기도 하였습니다.
동생이 30년 평생 쉬지 못하고 뼈 빠지게 일한 재산을 횡령한 것도 모자라 이젠 하다 하다 나이 50이 넘는 동생의 반려묘 입양까지 반대하며 ‘고양이는 절대 안 된다’. ‘고양이 만나면 네가 망한다’라는 말로 가스라이팅까지 한 형과 형의 편을 들어주는 어머니까지 .. 상가, 아파트, 투자이익 취득으로 뻔뻔하게 명품을 두르며 SNS까지 올린 형수와 조카들, 그리고 가족들을 위해 희생하며 살아왔지만 뒤를 돌아보니 아무것도 없었다고 밝힌 박수홍 씨,
이제는 마음 독하게 먹으시고 그들이 정말 가족이라고 부를 수 있는 사람들인지 진지하게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가져보시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