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즈원 최예나 “cj 회장과 스폰” 관계 논란

걸그룹 아이즈원 멤버 최예나가 재벌 회장과 스폰 관계를 맺고 있다는 소문이 퍼지고 있습니다. 최예나 cj 회장 스폰설이 커뮤니티 상에서 퍼지기 시작하자 최예나 측에서 고소를 예고한 것인데요.

소속사 위에화엔터테인먼트에서 “악의적인 게시물은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문을 발표하였습니다.

최예나 cj 회장 스폰설과 관련된 이재환 재산홀딩스 회장은 아직 아무런 입장을 표명하고 있지 않는데요.

이재환 회장은 가수 출신 연예인 A씨와 사적인 연락을 주고 받으며, CJ계열사 대표에게 A씨를 잘 챙겨달라는 청탁을 했다는 의혹에 휩싸여 있습니다.

최예나 cj 회장 스폰설에 일부 네티즌들은 “내 친형이 종합병원 응급실에서 의사로 일하는데 현재 최예나 자살시도하고 입원 중이라고 함”, “최예나는 예전에 금수저 아들 인맥으로 만나서 같이 사진찍고 싸인해준적도 있어 전적이 있음”과 같은 의견을 내비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