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시절 꺼지라고 했잖아요” BTS진이 폭로한 ‘박명수’의 더러운 인성

출처 : 유튜브 채널 <할명수>

방탄소년단의 멤버 ‘진’이 박명수 인성을 폭로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출처 : 유튜브 채널 <할명수>

이 날, 진이 유튜브 채널 ‘할명수’에 출연하자 박명수가 “8년 전인가, 화장실에서 만났던 거 기억해?”라고 물은 것인데요.

출처 : 유튜브 채널 <할명수>

진이 박명수가 하는 말을 듣고 기억났는지 고개를 끄덕이다가 충격적인 말을 꺼냈습니다.

출처 : 유튜브 채널 <할명수>

박명수가 신인이었던 방탄소년단 멤버들에게 “사진 찍지 말고 꺼져라”라고 대꾸한 사실을 폭로한 것인데요.

출처 : 유튜브 채널 <할명수>

이 말을 듣고 박명수가 깜짝 놀라 카메라를 쳐다보더니 제작진의 눈치를 살펴보았죠.

출처 : 유튜브 채널 <할명수>

그리고 진에게 귓속말을 하는 듯한 제스처를 취하며 “말 쫌… 조심해서 해…”라는 멘트를 날렸습니다.

출처 : 유튜브 채널 <할명수>

박명수가 그 당시에는 볼 일을 보던 중이라 어쩔 수 없었다고 해명했는데요.

출처 : 유튜브 채널 <할명수>

하지만 진이 그 말을 듣고 웃음을 터뜨리며 거짓말을 하는 박명수를 우습게 쳐다보았습니다.

출처 : 유튜브 채널 <할명수>

그 날 박명수는 볼 일이 보고 있었던 것이 아니라, 손을 씻고 있었다고 하죠.

출처 : 유튜브 채널 <할명수>

진의 말이 맞는지, 박명수가 아무런 말도 하지 못하고 입을 꾹 다문 채 당황스러운 표정을 지었습니다.

출처 : 스타투데이

이 방송이 방영되자, 언론 매체에서 “BTS 진 박명수, 첫 만남에 꺼지라고 폭로”라는 기사가 보도되기 시작했습니다.

출처 : 유튜브 채널 <할명수>

이러한 논란이 생겨난 이유는 박명수의 앞뒤 다른 태도에 있었습니다.

출처 : 유튜브 채널 <할명수>

무명이었던 시절과 다르게 방탄소년단이 빌보드 차트 1위에 오르자, 박명수가 호통을 치거나 막대하지 않고 굽신거리는 모습을 보여준 것인데요.

출처 : 유튜브 채널 <할명수>

게다가 박명수가 은연 중에, “그러고 다니면 친구 없어”라는 조언을 건네기도 하였습니다.

출처 : 유튜브 채널 <할명수>

박명수도 옛날에 진처럼 자신이 유명한 스타라고 생각해서, 친구가 없었다고 했는데요.

출처 : 유튜브 채널 <할명수>

이는 진이 거만하고 독불장군처럼 행동해 친구가 없다고 첨언하는 것처럼 볼 수 있었습니다.

출처 : 유튜브 채널 <할명수>

진은 이러한 조언을 “제가 슈퍼스타 아니면 또 누가 슈퍼스타입니까!”라고 말하며 상황을 시원하게 정리하였죠.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이에 대해서 한국 네티즌들은 물론, 해외 네티즌들까지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어 한 누리꾼이 “외국인들아, 박명수를 욕하면 안 된다. 그냥 방송은 방송으로 봐라”와 같은 의견을 내비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