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루 박명수 저격 논란 “나잇값 못하고 성질 더러워”

신기루 박명수 라디오 욕설 및 성희롱 논란으로 네티즌들의 뭇매를 맞은 후 근황이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티캐스트 E채널 예능 프로그램 ‘토요일은 밥이 좋아(이하 토밥좋아)’에서 신기루가 술잔을 기울이다 “불편한 사람과 일을 하고, 말은 할 수 있어도 밥은 잘 못 먹는다”고 실언을 한 것인데요.

그것도 모자라 박명수에게 “진짜 나잇값 못한다”, “성질머리에 비해 인간관계가 좋다”며 저격 아닌 저격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라디오 뿐만 아니라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함께 하게 된 신기루 박명수의 근황 소식에, 일부 네티즌들이 “신기루 박명수 라디오에서 난리치더만 예능까지 같이 한대?”, “박명수 돈 벌기 힘들겠다”, “신기루 볼 때마다 방송사고날까봐 조마조마하다”와 같은 의견을 내비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