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루 박명수 성희롱 논란 “남자도 조금씩 다양하게 맛보고 싶다”

개그우먼 신기루 박명수 성희롱 논란으로 역대급 악플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신기루가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출연해 “뒈질 뻔 했다”, “전자담배를 피운다”, “박소현 씨가 제가 라디오 생방송을 실수할까 봐 사지를 벌벌 떨더라”와 같은 언행을 한 것인데요.

그것도 모자라 “음식도 남자도 조금씩 다양하게 맛보는 걸 좋아한다”, “남편과 차에서 첫 키스를 했는데 차가 들썩거렸다”는 성희롱으로 라디오 방송에 여러 민폐를 끼쳤습니다.

직설적으로 말하기 좋아하는 박명수조차 “공영 방송에서는 그러면 안 된다”고 만류했지만 신기루는 마지막 인사조차 욕설을 섞어 네티즌들의 눈쌀을 찌푸리게 만들었습니다.

신기루가 “저한테 돼지, 뚱뚱하다, 무슨 무슨 X 하시는 분들은 괜찮은데 제가 박명수 선배한테 건방지게 군다는 사람들이 있더라. 그런 오해는 하지 말아 달라”고 소리친 것인데요.

갑자기 튀어나온 욕설에 박명수는 당황스러워했고, 청취자 게시판은 “신기루 박명수 선배한테 욕을 했다”며 신기루의 행동을 비난하였습니다.

신기루는 이를 두고 “박명수 씨와 너무 친해 방송이 편했다”고 발언해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생각없어 보인다”, “신기루 박명수가 고소해도 할 말 없겠다”, “좀 떴다고 거만해진 거 봐라”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