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킨십 동영상 찍자” 알몸으로 재벌남 꼬셔서 결혼한 여배우

E채널 <용감한 기자들>

마음에 드는 남성을 갖기 위해 “스킨십 동영상”을 찍자고 제안한 여배우의 근황이 드러나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E채널 <용감한 기자들>

E채널 예능 프로그램 ‘용감한 기자들’ <여배우 A양은 전설이었다> 편에 나온 여배우가 한지혜라는 사실이 밝혀졌는데요.

E채널 <용감한 기자들>

학창시절, 면도칼을 씹고 다닐 정도로 잘 나가던 일진 여배우가 마음에 드는 남성이 갖기 위해 여학생을 직접 찾아가 “협박과 폭력”을 행사했다고 합니다.

E채널 <용감한 기자들>

심지어 후배들이 그녀를 “동영상 언니”로 기억할 정도로 남성들과의 스킨십 동영상을 여러번 촬영한 정황이 발견됐습니다.

E채널 <용감한 기자들>

상대방이 원치 않아도 강압적으로 촬영했다는 여배우는 현재 남편 옆에서 조신한 여자로 살아가고 있다고 하는데요.

출처 : SBS <힐링캠프>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이 여배우가 한지혜라고 지적하고 있는 가운데, KBS2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의 방송본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출처 : KBS2 <해피투게더>

이날 배우 려원이 출연해 영화 촬영 중 주연 배우가 텃세를 부렸다며 “화장도 못하게 하고 민얼굴에다 까만 조명판을 댔다”고 폭로하였습니다.

출처 : KBS2 <해피투게더>

게다가 텃세 때문에 주눅들어있는 려원에게 “언니는 욕심이 없나 봐요~”라는 말을 들어 상처를 받았다고 고백했는데요.

출처 : 조선일보

이 여배우가 한지혜라는 사실이 드러나자,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찌라시가 맞는 것 같다”, “검사랑 결혼해서 시집도 잘 간 여배우고, 광주에서도 일진으로 유명했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