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이효리보다 부자라고?” 재산 1위 차지한 여자 아이돌

수지(좌), 이효리(우)

한 여자 아이돌이 걸그룹 미쓰에이로 데뷔해 배우로 활동 중인 수지와 걸그룹 핑클로 데뷔해 솔로활동으로 크게 주목을 받은 이효리보다 재산이 많다는 사실이 알려져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여자 가수들 중에서 재산 1등을 기록한 여자 아이돌은 아이유였는데요.

아이유는 홍콩 미디어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선정한 “올해 가장 부유한 여성 K팝 스타 5인”으로 선정되었습니다.

이효리, 산다라박, 보아, 수지 (왼쪽에서부터 순서대로)

아이유 외에도 이효리, 산다라박, 보아, 수지가 있어서 화제가 되었는데요.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매체 측에서 아이유가 총 527억 원을 소유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려, 2위와 3위의 재산 규모도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2위에 오른 이효리의 재산 금액 460억 원을, 산다라박의 경우 351억 원을 소유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보아가 소유 중인 건물 (좌), 수지가 소유 중인 건물 (우)

보아와 수지도 292억 원을 소유하고 있다는 사실에,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역시 연예인들은 버는 돈이 다르구나”, “아이유가 이렇게 많이 벌 줄 몰랐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