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아 금수저 컨셉’ 잡아놓고 나몰라라 잠수탄 강예원의 충격근황

고가의 아파트인 트리마제와 명품 하울로 주목을 받았던 유튜버 송지아(프리지아)가 사실은 금수저 컨셉이었다는 소식에 충격을 안겨주었습니다.

송지아에게 금수저 컨셉을 설정한 소속사의 대표가 배우 강예원이라는 사실이 드러나 네티즌들의 비난이 쏟아졌는데요.

하지만 강예원이 어떠한 입장도 펼치지 않은 채, 자신의 SNS를 비공개로 설정해놔서 논란이 되었습니다.

게다가 송지아와 관련된 논란이 사그라들자, 제대로된 사과없이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인데요.

강예원의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에서 SNS를 통해 강예원이 참여한 JTBC 드라마 ‘한 사람만’의 종영 소감 영상을 게재하였습니다.

이로인해 과거 강예원이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 출연해 인성을 드러난 장면이 다시금 회자되고 있는데요.

강예원이 “죄수복을 입으면 세보여서 좋다”는 발언에 스튜디오 안이 싸늘해졌습니다.

이에 김희철이 애써 침묵이 깨려고 “너도 제정신은 아니다”라고 발언했는데요.

강예원이 이를 부인하자 김희철이 “균성이 형도 그렇게 얘기했었다”고 대꾸하며 어색해진 분위기를 무마하려고 하였습니다.

하지만 그 말을 듣고 표정이 굳은 강예원이 “난 그 새…. 걔랑 다르다”라고 욕설을 내뱉을 뻔해 네티즌들의 뭇매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강예원 (좌), 강균성 (우)

대부분의 누리꾼들이 “저기서 인성 드러났네”, “강예원은 배우고 강균성은 가수라서 친해질 일도 없을텐데”, “구독자들 속인 소속사 대표답다”와 같은 발언을 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