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망치 테러범의 정체, 70대 유튜버 현행범 체포

더불어민주당 소속 송영길 망치 테러범의 정체가 발각되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지난 7일, 송영길 대표가 서울 신촌에서 선거운동을 하다가 70대 유튜버로부터 ‘망치’로 머리를 피습당한 것인데요. 당시 테러 장면에 따르면, 범행 당시 왼손에는 셀카봉을 들고 있었으며 ‘종전通一(통일) 부강국 표삿갓’이라고 적힌 팻말을 목에 걸고 있었습니다.

민주당 이수진 의원의 증언에 따르면, “피습 직후 송 대표가 머리를 만지자마자 손가락 사이로 피가 흘러내렸다”며 “모두 너무 놀라고 충격을 받았다”고 전했는데요. 송 대표는 인근 세브란스병원 응급실로 이동해 봉합 치료를 받았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입니다.

표씨의 송영길 망치 테러 이유 또한 ‘한미 군사 훈련’ 때문이라는 사실이 밝혀진 상황입니다. 현장 체포 당시, “한미 군사훈련을 반대한다”, “청년들에게 이런 세상을 물려줄 수 없다”고 외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표씨는 ‘표삿갓TV’라는 이름으로 진보 성향의 유튜브 채널을 운영 중인 것으로 밝혀졌으며, 영상 내용을 살펴본 결과 송영길 대표의 선거운동 현장을 여러번 스토킹하며 라이브 방송을 진행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현재 표씨는 공직선거법 위반(선거운동 방해)과 특수상해 등 혐의로 현행범으로 체포되었다는 소식에,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진보 성향이면서 왜 저랬대”, “송영길 망치 테러했다길래 보수 성향인 줄”, “내가 보수 성향이지만 저러면 안된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