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담비 결혼식에서 부케받은 여배우의 충격적인 정체 ㄷㄷ

손담비와 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이규혁은 지난 13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의 한 호텔에서 결혼식을 진행했습니다.

모두에게 축하받아야 마땅한 결혼식이지만, 식장에 들어서기까지 두사람의 여정은 사실 순탄치만은 않았는데요.

신랑과 신부 두 사람 다 사기꾼, 비리 등등 논란의 중심에 섰던 바 있기 때문이죠.

아니나 다를까, 이들이 결혼식을 끝마치기가 무섭게 또 다른 의혹들이 피어나기 시작했습니다. 좀 더 알아볼까요?

결혼식에 불참한 절친들

스타들이 결혼식을 올리게되면, 대중들의 관심은 유독 ‘부케를 누가 받게 될것인가’에 쏠리곤 합니다.

손담비의 경우에도 공효진을 비롯, 정려원, 임수미 등 연예계 절친들과 돈독한 우정을 자랑해왔기에 관심이 쏠렸는데요.

하지만, 정작 손담비의 결혼식에서, 정려원, 공효진, 임수미, 소이의 얼굴은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진한 우정을 나눠왔던 이들이, 손담비 결혼식에 단체로 불참하자 일각에서는 절친들과 관계가 소원해진 것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되기도 했죠. 하지만, 바빠서 불참했다는 배우들의 해명에 논란은 일단락 되었습니다.

부케의 주인공

이러한 해명에도 불구하고, 논란은 또 일어났습니다. 문제가 된 것은 부케의 주인공이었죠. 손담비의 부케를 받은 것은 모델 강승현이었는데요.

강승현은 자신의 SNS를 통해 “부케는 꼭 결혼할 친구 아니더라도 행복하길 바라며 주는 의미도 있대요”라며 결혼에 대한 의혹을 일축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부케를 들고 환하게 웃고있는 강승현의 사진이 화제가 되자, 그녀가 꼭꼭 묻어두고 싶었을 과거사까지 재조명되기 시작했는데요.

강승현은 2020년 4월, 학교 폭력을 주도한 가해자라는 사실이 폭로되며 한차례 논란에 휩싸였던 바 있습니다.

학교폭력 가해자?

당시 강승현의 소속사 측은 ‘허위 사실’이라며 법적 대응을 발표했지만, 피해자측이 더 구체적인 증거를 가지고 나와 전세가 역전됐죠.

하지만, 강승현은 그 어떤 입장도 표명하지 않은채 모르쇠로 일관, 그녀에게 해명을 요구하던 SNS의 댓글창을 폐쇄해버리고 연예계 활동에 전념했습니다.

약 1년이 넘도록 강승현의 sns는 댓글 기능이 막힌채 운영되었고 그간 해당 사건의 진행 상황을 알리는 기사는 단 1건도 찾아볼 수 없었는데요.

이렇게 강승현을 둘러싼 진실공방은 의혹만 남은채 흐지부지하게 마무리 되었습니다.

관계자에 따르면 당시 강승현은, 폭로와 관련한 법적 대응을 시사했지만 실제로 고소를 진행하지는 않았다고 하는데요.

끼리끼리

강승현의 과거 의혹을 떠올린 네티즌들은 ‘끼리끼리는 과학이다’ 라며, 수산업자 스캔들 이후 빠르게 복귀한 손담비에게 비난을 퍼부었죠.

본인, 남편, 절친에 이르기까지, 세 사람을 둘러싼 논란에 손담비를 향한 대중의 분위기는 싸늘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죠.

말도 많고 탈도 많은 결혼식을 마친 손담비와 이규혁은 앞으로 방송활동을 통해 신혼생활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이제는 부부로 인생 2막을 새로 열게된 손담비와 이규혁, 과연 인생 2막의 전환점을 맞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