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담비, 유이가 개무시했던 남자 연예인의 놀라운 현재 근황

과거 핫한 연예인들이 입을 모아 폭로했던 스타 A씨. 각종 폭로에 의해 A씨는 많은 욕을 먹으며 이미지가 추락했었죠. 그런데 최근 공개된 A씨의 근황과 실제 성격이 공개되며 누리꾼들은 그동안 알았던 사실과 너무 다르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함께 알아볼까요?

#무한도전

2019년, A씨와 같은 방송에 출연했던 손담비 씨는 두 사람이 절친하지만 A씨가 너무 바빠 전역 이후 처음 만났다고 이야기했습니다. 손담비 씨는 과거 부르면 즉각 나왔던 A씨가 예능 ‘무한도전’ 출연 이후 몸을 사리기 시작했고 자신과 연을 끊었다고 밝혔죠. A씨의 모습에 손담비 씨는 꼴값을 떤다며 “네가 유재석이야?”라며 욕까지 했다고 하죠.

A씨의 정체는 바로 제국의 아이들 멤버, 광희 씨 였습니다.

#유이

사실 광희 씨는 ‘무한도전’에 새로운 멤버로 영입되었지만 이렇다 할 활약을 하지 못해 기존 팬덤의 비판을 한 몸에 받았는데요. 특히, 광희 씨가 늘상 이상형으로 꼽아왔던 가수 유이 씨와의 소개팅 특집이 기획되며 팬들의 분노에 더욱 불을 지폈습니다.

자신감이 없었던 광희 씨는 소심한 태도로 일관했고 유이 씨 역시 “잘 모르겠다”라며 선을 그었죠. 이어 같은 제국의 아이들 멤버 박형식 씨와 호흡을 맞추게 된 유이 씨가 “광희와 친구인데 광희만 만나다가 박형식을 만나니 좋다.”라는 말을 하기로 했죠. 그녀에게 진심이었던 광희 씨의 소심한 태도를 두고 누리꾼들은 안타까움을 표하기도 했습니다.

#네고왕

이렇게 온갖 무시의 시선을 받았던 광희 씨. 하지만 그의 진가는 시간이 지날수록 빛을 발하기 시작했는데요.

광희 씨는 유튜브 ‘네고왕’ 시즌 1, 최근에는 시즌 3를 맡아 선을 지키면서도 통쾌하게 일침을 날리는 모습으로 사랑받았죠.

각종 비난을 이겨내고, 구설수 없이 방송에선 늘 유쾌하고 밝은 광희 씨. 실제로 광희 씨는 자신으로 인해 사람들이 웃을 때 가장 행복하지만, 한편으로는 항상 사람들의 기대에 못미치는 것 같아 그로 인한 부담감과 미안함이 공존한다고 밝히며 막중한 책임감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광라인

그래서일까요? 광희 씨는 인간관계에서도 철저한 면모를 보였는데요. ‘버닝썬 사태’로 논란이 된 승리 씨, 정준영 씨를 두고 “걔랑 술마시면 무슨 문제 일어날 것 같아서 가지 않았다” 라며 선을 그었던 모습이 재조명되며 이제는 ‘선구안’이라는 별명까지 얻게 되었습니다.

실제로 광희 씨가 ‘광라인’이라고 칭하는 인맥을 살펴보면 태양 씨, 임시완 씨, 택연 씨 등 평소 구설수나 논란거리와 거리가 먼 스타들임을 알 수 있었는데요. 누리꾼들은 이를 두고 “유유상종은 불변의 진리다”라는 반응을 보였죠.

동료 연예인들의 무시를 받으며 힘든 시기를 겪었던 광희 씨. 하지만 이젠 자신만의 진솔함으로 슬럼프를 극복하고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모습인데요. 과거 아픔을 완전히 극복하고 앞으로는 광희 씨의 더 에너지 넘치는 모습을 볼 수 있으면 좋겠네요.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