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테슬라CEO 일론 머스크, 한국 방문해 남긴 발언 화제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인물이자 괴짜인 일론 머스크, 그가 최근 트위터 본사를 한국으로 옮기기 위한 사전 작업을 위해 비밀스럽게 한국을 방문했다고 합니다.

대체 왜 그는 미국이 아닌 한국으로 트위터 본사를 이전하려고 한 것일까요? 그의 충격적인 결정에 대해 지금부터 자세하게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현존 최고 부자

현존하는 세계 최고의 부자인 일론 머스크는 테슬라와 함께 뉴럴링크, 스페이스X 등 창업에 잇따라 성공한 인물 입니다.

그리고 그런 그가 바로 대형 SNS인 트위터를 44억 달러, 한화로 약 55조원에 인수하면서, 자신의 것으로 만들었습니다.

그러나 많은 이들은 그가 SNS 회사를 사들인 것에 곱지 않은 시선을 보냈습니다. 그의 평소 지론인 ‘혁신’과는 맞지 않는 기업이기 때문이었죠.

하지만 그는 트위터의 숨겨진 성장 가능성을 눈 여겨 봤습니다. 특히 그는 ‘표현의 자유’를 실천할 수 있는 도구로서 트위터를 주목, 독립적인 SNS로서 트위터가 사용될 것으로 바라봤죠.

미국 정부의 방해

핵심 미래 산업과 관련해 머스크의 영향력이 커지자 미국 정부는 즉시 제동에 나섰습니다.

미 경제지 블룸버그는 기사를 통해 “머스크의 재산이 트위터 인수에 도움을 주고 있다”고 말하며 논란에 불을 붙였는데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에 트위터 인수자금으로 58조를 마련하겠다고 신고한 그는 대부분의 방식을 부채 조달(debt financing)을 통해 조달해 정부 관계자들의 비난을 받았죠.

미국 언론 매체와 정부는 자신의 돈을 사용하지 않고 서민 돈을 이용해 민간 기업을 인수한 머스크를 집중포격했습니다.

미 상원의원인 엘리자베스 워런은 이번 거래행위를 가리켜 “빅 테크에 대한 견제가 필요”하다며 목소리를 높이기까지 했죠.

트위터 본사 한국 이전?

이에 일론 머스크는 충격적인 결단을 합니다. 바로 트위터 본사를 한국으로 옮기겠다는 것이었죠.

트위터 본사를 한국으로 옮겨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고 견제를 가하는 미국 정부로부터 도망치겠다는 결정을 내린 것인데요.

미국 테크관련 독립언론사에 따르면 그는 인천 송도를 포함, 한국의 특별세제구역을 물색하면서 트위터 본사가 위치할 만한 곳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아시아 시장의 성장세를 몸소 체험하고 있는 그는 아시아 시정의 허브이자 일본과 중국 등 다른 국가에 수출할 수 있는 전진기지로서의 한국의 가치를 높게 평가했다고 합니다.

미국 언론은 물론이고 정치권에서도 테스크의 본사 이전 계획에 큰 동요가 일어났습니다. 그리고 이전 지역으로 제일 먼저 고려하는 곳은 대한민국이었죠.

새삼 한국으로 이전한 다른 외국 기업들의 움직임이 화제를 불러 모으며 IT 전문가들 사이에서 한국이 새로운 실리콘밸리가 될 수 있다며 이목을 집중시켰습니다.

여러 다국적 기업은 한국 기업의 뛰어난 인재를 흡수해 세계 시장에서 딜이 경쟁력을 갖춘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미국을 비롯한 세계 IT 업계가 주목하는 국가로 급부상한 한국, 앞으로 트위터는 물론이고 각종 글로벌 대기업들이 한국으로 본사를 이전하는 행보를 보이길 기원하겠습니다.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