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속사 돈 못 받았다” 인기 아이돌이 후크엔터 대표에게 날린 일침

인기 아이돌이 가수 이승기와 같이 소속사에게 갑질을 당했다고 밝혀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이승기와 비슷한 상황을 겪은 인기 아이돌은 걸그룹 ‘레인보우’의 멤버 현영이었는데요.

현영이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이승기와 후크엔터테인먼트와의 소송 문제를 직접 언급했습니다.

이를 촬영하던 PD가 “멋있다”고 발언하자, 현영 역시 동의하며 이승기가 기부하기로 발표한 50억을 거론했습니다.

이승기는 자신의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에게 음원 정산금을 받지 못해 논란이 된 적이 있었습니다.

이승기는 언론에 이 사실을 보도하기 전, 소속사 대표와 정산금에 대해 이야기해봤지만 폭언밖에 듣지 못했는데요.

결국 언론 보도와 소송을 통해 음원 정산금 50억을 전달받자, 이승기를 이를 “기부하겠다”는 SNS글을 작성해 주목을 받았습니다.

현영이 이러한 소식을 듣고 이승기가 50억보다 더 많이 번 것 같다며, 소속사를 통해 겨우 전달받은 돈을 기부하기로 결정한 이승기를 칭찬했습니다.

기부하는 일이 쉬운 일이 아니라며, 이승기를 존경한다고 발언해서 네티즌들의 이목을 쏠렸는데요.

그와 동시에 현영이 과거 소속사에서 정산금을 받지 못한 일을 화제로 꺼내기도 하였습니다.

현영은 “그 당시 회사를 잘못 들어가서 아픈 기억이 있었다”고 말해 네티즌들의 반응이 뜨거운데요.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이에 대해서 “돈 가지고 장난 치는 놈들은 X어야 한다”, “이승기 급이나 되니, 항의하고 사람들한테 지지를 받는 거다”, “연예계는 썩어서 배신하는 놈들 밖에 없네”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