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한 여성의 “얼굴”을 통째로 이식받은 소녀의 최후

2018년, 세계적인 명성의 다큐멘터리 잡지인 ‘내셔널지오그래픽’에 실린 여인의 사연이 공개되자 전세계는 충격에 빠집니다.

단 한순간의 잘못된 선택으로 얼굴의 반을 잃고 평생을 살아가게 됐다는 이 여성, 대체 그녀의 사연은 무엇일까요?

잘못된 선택

2014년 3월, 미국의 10대 소녀 ‘케이티 스터블필드’는 남자친구와 막 이별을 하고 슬픈고 괴로운 나날을 보냅니다. 여기에 더해, 고질적인 위장 질환으로 맹장과 쓸개까지 없앤 상태였기에 건강까지 매우 좋지 못했죠.

그런데 이런 악재들이 겹치던 중 그녀는 그만 해서는 안 될 생각을 품고 맙니다. 바로 자신을 스스로 해치고 만 것이죠.

끔직한 대가

다행히도 오빠 ‘로버트 스터블필드’가 ‘케이티’를 일찍 발견했지만, 병원에 도착한 그녀의 얼굴은 사라지고 없었습니다.

대부분의 기관이 제 모양을 잃어버릴 정도로 손상의 정도가 매우 심각했는데요.

결국 그녀는 의사들에게 의료 행위를 받았음에도 얼굴 전체를 잃는 대가를 치러야 했습니다.

얼굴 이식 수술

그렇게 지옥 같던 3년의 시간이 흐른 2017년 5월. ‘케이티’에게 기적같은 희망이 찾아옵니다.

바로 한 가족이 안면 기증 의사를 밝힌 것인데요. 기증자는 31살 이라는 젊은 나이에 유명을 달리한 한 여성이었습니다.

‘케이티’를 위해 모인 의사만 11명, 게다가, 저명한 3D 프린팅 전문가들까지 붙었습니다.

3D 프린팅은 환자의 결손 부위에 딱 알맞은 고정밀 보형물을 만들 수 있고, 이게 이식의 핵심 기술이라고 하죠.

놀라운 결과

그녀는 1년 동안 추가적인 치료를 받아야 했지만 결과적으로 성공적인 의료 행위를 받았습니다.

보통 사람들이 보기엔 완벽하지 않은 얼굴일지라도 ‘케이티’는 어렵게 얻은 자신의 얼굴에 크게 만족했습니다.

최근 ‘케이티’는 자신과 같이 어려움을 겪는 10대들을 돕기 위해 온라인 대학에서 공부를 하는 등 상담사가 되기 위해 준비 중이라고 하는데요.

과거 끔찍한 실수를 저질렀지만 많은 이의 도움으로 제2의 인생을 얻게 된 ‘케이티’. 지금 이 순간 그녀가 아름답게 느껴지는 듯 합니다.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