뱃속에 “XX”이 100개나 들어있었던 소름끼치는 미라

출처 : SBS 뉴스

1972년 중국 후난성 창사시의 마왕퇴한묘에 발견된 ‘신추부인’ 미라가 발견되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 미라의 몸 속에 “XX”이 사라지지 않고 100개나 발견되었다고 하는데요.

출처 : SBS 뉴스

사진 속 미라는 중국의 한왕조 시절의 50대 상류층 여성으로 추정되며, 발견 당시 죽은지 2천년 정도가 지난 것으로 추측됐습니다.

출처 : SBS 뉴스

미라의 피부가 살아있는 것처럼 촉촉하고 부드러운 것은 물론, 관절이 부숴지지 않고 구부러질 정도로 신선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었는데요.

출처 : 매거진K

내장을 해부해본 결과, 위, 장, 간과 같은 장기들이 망가진 것 없이 그대로 보존되어 있었다고 합니다. 뿐만 아니라 죽기 전에 먹은 참외의 씨앗이 100개 이상 발견되었다는 소식에, 세간이 발칵 뒤집어졌는데요.

출처 : 매거진K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이에 대해서 “어떤 식으로 미라로 만들었길래 내장 속에 남아있는 참외 씨앗들이 아직도 보존되어 있었을까?”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출처 : 매거진K

실제로 중국의 미라 제작 방식은 공기가 닿지 않도록 12겹의 비단으로 밀봉시켜 산성 용액에 담궈놓은 뒤, 네 겹의 관으로 감싼 다음 관 위에 목탄과 진흙으로 덮어두는 방식으로, 이집트의 미라 제작 방식과 차이를 보였습니다.

출처 : 나우뉴스

이집트 같은 경우 중국과 다르게 죽은 시체 내에 있는 내장을 모두 분리시킨 다음, 따로 보존하기 때문에 중국의 미라 제작 방식이 더 뛰어나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