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심석희 선수는 15살의 어린 나이로 여자 쇼트트랙 1000m 세계 신기록을 세우는 등 등장과 동시에 한국 쇼트트랙의 미래로 촉망받으며 인기 스타로 떠올랐습니다.

그러나 2010년대 중반 신예 최민정이 등장하면서 심석희를 향한 스포트라이트는 최민정으로 옮겨가기 시작했습니다. 심석희보다 불과 1살 어린 최민정은 주니어 시절부터 ‘괴물’이라는 별칭과 함께 넘사벽 실력으로 모든 대회를 제패, 심석희와 비교가 불가능할 만큼 역대 최고 수준의 기량을 떨쳐왔는데요.

한국 여자 쇼트트랙 레전드 반열에 올랐음에도 불구하고 동생인 최민정은 평소 ‘심석희빠’라고 불릴 정도로 심석희에 정신적으로 많이 의지하고 실제로도 언니라 부르며 잘 따랐던 것으로 전해집니다.

하지만 지난 10월 8일, 한 매체에서 심석희가 지난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모 코치와 나눈 대화가 공개되어 논란이 되었습니다.

대중을 더 큰 충격에 빠트린 건 심석희가 최민정과 함께 참가한 1000m 결승전에서 고의로 넘어진 것으로 보이는 승부조작 정황이 포착됐다는 점입니다.

문제는 이뿐만이 아니었습니다. 공개된 카톡 대화 속 심석희와 대화를 나눈 인물은 조항민 코치였는데요. 취재 결과 조항민은 심석희와 오랜 기간 부적절한 관계를 유지했으며 경기 전후로 두 사람이 숙소에서 은밀하게 만난 정황이 드러나 불륜 논란으로까지 번진 것이죠.

한편, 과거 심석희가 결혼한 조항민의 집을 찾아 딸과 함께 찍은 사실이 드러나, 네티즌들이 “소름돋는다” “뻔뻔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다영>

배구선수 이다영-이재영 자매는 칼부림 학폭 논란으로 시끄러웠죠.

두 사람은 엄마 빽으로 팀 훈련을 자신들의 일정에 맞추는가 하면 동료 선수들을 종처럼 부려먹는 등 팀 분위기를 최악으로 만들어 놓은 것으로 유명했다는데요.

여기에 배구여제 김연경이 합류해 팀내 기강을 다시 잡으려하자 인스타그램에 ‘다 터뜨릴꼬얌’이라는 글과 함께 김연경을 저격하는 게시물을 올렸지만 결국 터져버린 건 본인들이었습니다.

이다영과 이재영 자매가 저지른 학교 폭력은 패드립, 단순 욕설 같은 폭언은 기본, 도둑질, 금품갈취, 집단 얼차려는 물론 가혹행위를 하거나 피해자들에게 가혹 행위에 가담할 것을 강요하는 등 정신적, 육체적 폭행을 수년간 지속한 것으로 보입니다.

그 후로 한국 배구계에서 영구 퇴출되는가 싶더니 지난 10월 8일, 선수 활동 내내 미혼으로 알려져 있던 이다영이 2018년 이미 결혼, 현재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는 또 하나의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진 것인데요.

게다가 남편에게 지속적으로 폭력을 행사해왔으며 패드립과 폭언 및 협박은 거의 일상이었다고 하죠.

부모님이 함께 모인 자리에서 칼을 들고 등장, 언니 이재영과 몸싸움이 일기도 했다고 주장했는데요.

뿐만 아니라 연예인병에라도 걸린 건지 남편 A씨에게 “난 너 아니여도 돼. 난 누굴 만날 거야”, “남자도 더 만나봐야 된다”는 말들을 아무렇지 않게 하더니 진짜로 외도까지 저질렀다고 하네요. A씨가 이다영에게 남자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억울하면 너도 바람을 피우라”는 막말만 남겼다고 하네요.

<신나송>

프로골퍼 신나송은 005년 KLPGA 프로로 입문, 본격적인 선수 활동을 시작했지만 성적은 영 신통치 않아 진로를 과감히 변경해 골프 방송, 필드 레슨, 개인 골프 레슨 등을 진행하기 시작했죠.

그 후로 신나송은 곧 유창한 말솜씨에 수려한 외모가 극찬을 받으며 골프계 얼짱으로 불리게 됩니다. 하지만 신나송은 모 영화사를 운영하는 유부남 이모 씨를 만나고 말았죠.

하지만 얼마 못가 이모 씨의 아내이자 SBS 아나운서로 활동했던 윤지영에 의해 폭로됐고 신나송의 불륜 행각이 만천하에 알려졌는데요.

윤지영은 남편의 휴대폰에서 ‘나송 프로님’이라고 저장된 여성과 남편이 나눈 성적 표현이 가득한 카톡 내용과 남편이 신나송과 집 비밀번호까지 공유하며 수시로 드나든 사실까지 발견하고 말았죠.

자녀까지 있는 입장에서 가정을 지키고 싶었던 윤지영은 신나송을 찾아가 남편과 헤어져달라고 간곡히 부탁했다고 합니다.

신나송은 “이씨가 유부남인지 모르고 만났다”고 해명했고, 남편은 신나송을 더이상 만나지 않겠다는 각서까지 썼다고 하는데요.

하지만 불과 한 달 만에 두 사람은 다시 만나기 시작했고, 이에 분노한 윤지영은 5천만원의 상간녀 위자료 청구 소송을 제기, 세 사람의 공방은 결국 법원으로 향하게 됐습니다.

법원에서 신나송은 남편 이씨가 자신을 일방적으로 찾아왔다고 주장했으나 법원은 이씨의 차량이 신나송의 주차장에 머문 시간 등을 근거로 그녀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결국 두 사람의 불륜 사실이 인정되면서 신나송은 윤지영에게 1500만원의 위자료를 지급해야 했는데요.

신나송은 이후로 ‘공식 불륜녀’라는 이미지 때문에 광고에서도 짤리고 소식을 전혀 들을 수 없게 됐습니다.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