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느리가 원치 않잖아요” 박명수가 박수홍 어머니에게 날린 돌직구

개그맨 출신 방송인 박수홍이 그동안의 출연료를 가족들에게 횡령당해 주목을 받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던 와중, 박수홍이 모르는 사이 가입된 8개의 사망보험금이 형네 가족들에게 수령되게끔 설계되어 있어 충격을 안겨주었습니다.

이러한 행각을 방관하고 있던 박수홍의 어머니가 개그맨 박명수에게 저격아닌 저격을 당해 이목이 집중됐는데요.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한 박수홍의 어머니가 “아들만 셋이라, 딸이 있었으면 좋겠다”, “며느리가 딸 같아서 죽어라, 따라다니고 있다. 딸 같은 며느리가 들어왔으면 좋겠다”는 발언을 하였습니다.

그러자 박명수가 “딸 같은 며느리는 본 적이 없다”, “며느리가 원치 않는다”와 같은 돌직구를 날렸는데요.

이를 듣고 있던 이상민의 어머니가 “그렇게 만들어야 된다. 난 그렇게 할 수 있다”며 박수홍의 어머니의 주장을 대신 말하였습니다.

박명수도 지지 않고, “입장 바꿔 생각해보면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그건 어렵다”고 대응했는데요.

그러자 김건모의 어머니가 “어른들이 그렇다면 그렇게 받아들이지, 토 달지 말아라”와 같은 실언을 하고 말았습니다.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이에 대해서 “끼리끼리 논다더니 비슷한 시모끼리 모였네ㅋㅋ”, “아들이 결혼 못 하는 이유가 있다”, “결혼하고 싶어도 독신주의자로 만드는 방송 1위”, “박명수니까 저정도로 받아친거다, 나라면 정색했을듯”과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