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집 살림하다가 두번 이혼한 남자 연예인 A씨 정체 발각

아내 몰래 두 집 살림하다가 두 번이나 이혼하게 된 남자 연예인의 정체가 발각돼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두 집 살림하다가 두 번이나 이혼을 경험하게 된 남자 연예인은 전 축구선수 출신 송종국이었는데요.

송종국은 19일 방송된 TV조선 다큐 프로그램 ‘스타다큐 마이웨이’를 통해 자연인 생활을 공개하였습니다.

송종국이 두 번의 이혼 끝에 충격을 받아 강원도 홍천 산골에서 반려견과 지내고 있다는 소식을 전했지만, 네티즌들 반응은 그리 좋지만은 않은데요.

송종국의 첫번째 아내, 이혼 후 자살했다는 루머가 있다

과거 송종국은 첫번째 결혼에 실패한 후 미디어를 통해 아내로 알려진 박잎선(박연수)와 결혼했는데요.

MBC 육아 예능 프로그램 “아빠 어디가”를 통해 딸 지아를 공개했지만, 아내 박잎선을 두고 다른 여성과 바람을 펴 결국 이혼을 하게 되었습니다.

게다가 박잎선과 자녀들을 두고 자신에게 유리하게끔 조작 방송을 해 네티즌들의 뭇매를 맞은 바 있습니다.

송종국의 불륜녀

이러한 송종국의 최근 근황에, 수많은 네티즌들이 “첫번째 아내 떠날 때부터 알아봤다”, “사람이 참 가볍다”, “방송인데도 친구 아내한테 추근덕대더라”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