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글로리’ 주연 톱배우 송혜교가 학폭 아이돌 저격한 이유ㄷㄷ

배우 송혜교가 넷플릭스 드라마 ‘더 글로리’를 통해 인기 아이돌을 저격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송혜교가 출연한 드라마의 줄거리는 주인공이 학창시절 학교폭력을 당한 후 가해자들에게 복수하는 내용이었는데요.

드라마 속에서 가장 주목을 받았던 명장면은 송혜교가 학폭 가해자를 찾아가 “멋지다, 현진아!”라고 소리치는 장면이었습니다.

이 장면으로 드라마 작가가 보이그룹 ‘스트레이키즈’의 멤버 현진을 노리고 쓴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었습니다.

현진은 과거 여학우들만 괴롭힌 학교폭력 논란으로 “탈퇴 요구 성명서”까지 쓰여진 적이 있는데요.

현진에게 학교폭력을 당한 여학우는 한명이 아니었습니다. 여러명이 동시에 현진의 과거를 고발하며 “이유 없이 괴롭힘을 당했다”고 밝혔죠.

그 중에서 제일 주목받았던 증언은 “돼지새X 라고 욕을 들었고, 부모님을 욕하는 패드립도 들었다”였습니다.

다른 피해자도 “뚱뚱하고 못생겼다는 이유로 욕 먹었다”고 고백했는데요.

현진과 같은 학교를 나왔던 동창생들끼리 과거 학폭 사실을 언급하며, “황현진이 나를 조롱하고 폭언했다”, “남자애들 선동해서 욕 퍼부었다”는 대화 내용이 공개되기도 했습니다.

그것도 모자라 현진이 여학우에게 “때리고 싶다”는 폭언까지 하며 괴롭힘을 주도했다고 하죠.

하지만 현진은 짧고 엉성한 사과문을 끝으로 “피해자에게 사과했다”는 입장을 펼쳤습니다.

인기 멤버였던 현진은 잠시 활동을 쉬더니, 끝까지 ‘스트레이키즈’를 탈퇴하지 않고 복귀에 성공했죠.

송혜교가 주연인 ‘더 글로리’으로 인해 현진의 학폭 사실이 다시 한번 거론되자 네티즌들의 반응이 뜨겁습니다.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이에 대해서 “JYP 인성 교육하는 장면 가지고 오던 애들이 뭐라고 할지 궁금하네”, “스트레이즈키즈 남돌 중에 거의 탑이던데, 학폭 정말 중요하게 생각하긴 하는건지…” ,”뭐 스트레이키즈의 ‘현진’이라고?”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