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러운 과거 숨기려던 악질 배우에 신동엽이 날린 일침

학교 폭력, 사기, 도박 등 추악한 과거가 공개됐음에도 오히려 떵떵거리며 잘 사는 스타들이 있습니다. 서울예대 재학 시절, 수많은 학교 폭력 피해자들을 만들었던 이 배우 역시 마찬가지인데요.

후배 연예인들 사이에서 충격적인 증언과 폭로가 봇물 터지듯 터져나왔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그는 가족들까지 방송에 공개하며 승승장구하고 있죠. 동료 배우들도 학을 뗐다는 이 배우의 과거, 대체 어느 정도였던걸까요?

서울예전 개89

서울예술전문대학(현 서울예술대학) 연극과를 졸업한 배우 정웅인 씨는 학창시절 ‘개89’라는 별명으로 불렸습니다.

배우 김원해 씨는 이 별명에 대해 정웅인 씨가 빠른 년생을 적용해 재수한 90학번까지 그의 타겟이 되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는데요.

배우 이철민 씨 역시 “저는 70년생이지만 1년 재수를 했고 정웅인은 빠른 71년생이었다. 우린 무조건 학번으로 나누기 때문에 그런건 소용없었다. 대학시절 1년 선배였던 정웅인에게 많이 맞았다.”라며 정웅인 씨의 악명높았던 과거를 폭로했습니다.

이에 mc가 가장 괴롭힘을 많이 당한 사람이 누구냐고 묻자, 이철민 씨는 “내가 제일 많이 당했다. 특히 학교 다닐 때 류승룡, 임원희와 함께 주요 인물이었다. 눈빛이 반항적이어서 더 그랬다.”라고 답했죠.

김원해 씨 역시 신동엽 씨, 황정민 씨, 임원희 씨, 정재영 씨 등 재수한 90학번들이 많았는데 정웅인에게 많이 맞았다며 이철민 씨의 주장에 힘을 실었습니다.

게다가 정웅인 씨 역시 2012년 방송 ‘놀러와’에서 89학번 동기들인 장항준 씨, 장진 씨, 장현성 씨와 함께 출연해 직접 후배 구타 사실을 인정하기도 했는데요.

후배들이 개성이 없고 너무 평범해 우리가 90학번을 구타했다고 하자, 장항준 씨는 “후배들 구타는 정웅인 혼자 했다”며 제대로 선을 긋는 모습을 보여주었죠.

안재욱

특히 배우 안재욱 씨는 유난히 정웅인 씨에 대해 치를 떠는 듯한 모습이었는데요.

방송 ‘무릎팍도사’에 출연해 “나한테 스트레스 풀러 다니는 사람 같았다. 89학번 개떼라고 불렀다. 술 먹고 언제 바뀔지 모른다”라며 과거를 회상했습니다.

정웅인 씨는 해당 사실이 논란이 되자, 안재욱 씨가 같은 동아리 후배였기에 잘못을 하면 직접 자신이 체벌했다고 인정했는데요.

이어 정웅인 씨는 이철민 씨를 통해 90학번 후배들을 모아 풀려고 했지만 모임이 성사되지 않았다고 밝혔죠.

신동엽

정웅인 씨는 직접 방송에서 90학번 후배와 마주친 적도 있습니다. 바로 방송 ‘화신’에서 만난 신동엽 씨가 그 주인공인데요.

정웅인 씨는 “서울에대 공포의 선배란 소문을 들었다. 안재욱, 신동엽 씨도 떄렸다고 하더라.”라는 다소 직설적인 질문을 받았습니다.

정웅인 씨는 “뮤지컬은 신체활동이 많이 필요하다. 관련 동아리가 있는데 이 동아리에서 첫날부터 강도 높은 스트레칭을 했다. 신동엽 씨가 일자 다리 찢기를 당했다.”라고 답했죠.

하지만, 이를 들은 신동엽 씨는 그 동아리에 자신이 정식으로 들어간 것도 아니었고 호기심만 가졌는데 가자마자 다리를 찢더라며 다리가 90도까지 밖에 안 찢어지는데 180도까지 다리가 벌어져 다음날 걷지 못했다고 밝혔죠.

이후, 신동엽 씨는 동아리에 나가지 않았고 다리 안쪽이 새까맣게 실핏줄이 다 터져 처참해진 신동엽 씨의 다리를 본 정웅인 씨는 “정말 이러다 사람 죽이겠단 생각이 들어 다신 동아리로 데리고 가지 않았다.”라며 애써 유쾌하게 상황을 풀어갔는데요.

지금도 다리를 찢을 수 있냐는 질문에 신동엽 씨는 “지금은 못하죠. 정웅인 씨가 지금도 시키면 결투 신청을 할거다”라고 의미심장한 일침을 날렸죠.

이영자

심지어는 정웅인 씨가 서울예대 선배인 이영자 씨까지 건드렸다는 일화도 있었는데요.

함께 영화 ‘돈텔파파’에 출연하기로 했던 이영자 씨를 두고 정웅인 씨는 “처음에 이영자 선배가 캐스팅되었다는 말을 듣고 사실 안좋았다. 이영자 선배가 캐스팅된 역할이 비중이 컸는데 나도 그전 영화가 흥행하지 못해서 그 캐스팅에 다른 여자 배우들도 추천했다.” 라며 캐스팅 비하인드를 공개했는데요.

게다가 이영자 씨에게 “진짜 개그맨처럼 말고 항상 절제하고 사람만나서 인사할 때도 개그맨처럼 인사하지 말라고 영화계 선배로서 조언을 했었다.”라며 건방진 태도로 일관했죠.

여기에 이영자 씨 역시 “정웅인 씨가 날 싫어하는 줄은 몰랐다.” 며 생계가 어려워 영화 출연에 진심이었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황정민

배우 후배들 중에서도 정웅인 씨가 직접 포도당까지 선물하며 애정을 드러낸 인물도 있는데요. 바로 연극 ‘리차드 3세’로도 호흡을 맞췄던 배우 황정민 씨 입니다.

정웅인 씨는 직접 황정민 씨를 언급하며 이젠 본인보다 더 잘나가는 90학번 후배라고 소개하기도 했죠.

이렇게 황정민 씨를 살뜰히 챙기는 듯 했지만 사실 과거 방송 ‘해피투게더 3’에서 공개된 정웅인 씨의 태도는 조금 달랐는데요. “황정민은 어떤 후배였냐”는 유재석 씨의 질문에 “전혀 존재감이 없었다.”고 말한 것인데요.

게다가 “학교 극장에서 거지같은 사람 하나가 나오더라. 극장에서 일을 밤새하고 나온 것 같았다.”며 ‘개성 없는 후배 중 한 명’으로 황정민 씨를 언급했죠.

이에 “잘 될 줄 알았냐”는 질문에 “전혀. 기술직으로 들어갈 줄 알았다”며 거침없는 발언을 내놓은 적이 있는데요.

선후배 가리지 않고 동료 연예인들에게 상처를 줬지만, 정웅인 씨는 이에 대해 전부 “실시간 검색어 1위를 하기 위한 후배들의 거짓말”로 치부하며 떳떳하게 방송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네요.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