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제 “더러운 인성” 눈치챈 ‘모니카&가비’가 던진 일침

출처 : 뉴스1

안무가 노제가 갑질 논란이 불거지자, 인성 논란으로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출처 : KBS2 <연중 라이브>

SNS 광고를 진행하는데에, 중소기업 브랜드를 차별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는데요. 명품 브랜드와 달리 중소기업 브랜드는 광고 사진을 업로드해주지 않거나 광고 기한을 지켜주지 않았다는 것이 논란의 핵심이었습니다.

출처 : 노제 인스타그램

현재 노제의 인스타그램 피드를 살펴보아도 명품 브랜드 광고만 남아있지, 중소기업 브랜드 광고는 찾아볼 수 없는 상태입니다.

출처 :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결국 노제가 과거 출연했던 Mnet 예능 프로그램 ‘스트릿 우먼 파이터’ 방송본까지 논란이 되고 있는데요.

출처 :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노제는 메인 댄서 선발전에서 안무가 채택됐으나, 안무가 미완성 상태라 다른 댄서들이 기다리고 있어야하는 상황이었습니다.

출처 :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하지만 안무를 금방 짜지 못해서 가비가 인터뷰에서 ”저희를 다 모아놓고 계속 세워놓았다. 빨리 빨리 진행도 못했다”고 불만을 토로하였습니다.

출처 :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뿐만 아니라 가비가 3분이면 끝나는 것을 30분을 한다며 노제의 실력과 행동을 지적하였습니다.

출처 :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허니제이도 ”당연히 답답했다”며 자기가 안무를 짰다면 이미 집에 보냈을 거라고 인터뷰하였습니다.

출처 :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노제가 오랫동안 안무 연습 진행을 하지 못하자 결국 가비가 ”그렇게 진행하면 실례”라는 직언을 날렸습니다.

출처 :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모니카 역시 ”시간이 없으니까 좀 단순하게 가는 게 맞다”는 의견을 피력할 정도로 노제의 안무짜는 실력은 터무니없이 느렸습니다.

출처 :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노제는 이와 관련된 인터뷰에서 ”제 스타일대로만 했다”, ”난 여기서 더 잘해야 하고 더 멋있어야 한다”는 말을 꺼냈습니다. 여기서 노제는 안무 전체를 잘 짜고 싶다거나 무대를 잘하고 싶다고 한 것이 아니라 ”내가” 잘하고 싶다고 피력했습니다.

출처 :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가비 역시 이런 노제의 행동을 눈치챘는지 ”왜 미리 준비를 안 하고 아무것도 없는 상태로 여기서 그리고 있는지 모르겠다”고 언급했습니다.

출처 :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이런 식으로 작업하면 ”계속해서 퀄리티가 낮아질 수 밖에 없다”, ”그 부분이 너무 화가 났다”며 가비가 언성을 높이며 폭발하고 말았습니다.

출처 :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실제로 노제가 미리 준비하지 않은 것도 모자라, 너무 느린 작업 속도로 댄서들이 내내 서있다 한숨을 쉬는 진풍경도 펼쳐졌습니다.

출처 :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노제는 이에 대해서 미안해하기는 커녕, ”신경이 쓰이긴 했다. 어떡해, 내가 (메인으로) 뽑혔는데 해야지”와 같은 답변을 하였습니다.

출처 :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이 인터뷰만 노제의 인성을 느낄 수 있었던 것이 아니었습니다. 노제는 뮤직비디오를 촬영하는 방송본에서 ”지금 다들 긴장이 엄청 되셨을 것 같다”고 말하였습니다.

출처 :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그러면서 워스트 댄서로 안 뽑히려면 ”(내) 비위 잘 맞춰야한다”며 거만하고 무책임한 태도를 보여주었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이에 대해서 ”모니카가 한 말 생각난다 노제는 얼굴이 아니라면 과연 댄서로서 역량이 있을까”, ”떨어지는 것도 한순간이다”, ”연예인할 생각할 생각 없다면서 왜 그러냐”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