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dp 출연 중인 남배우 학폭 논란 “피해자 목을 졸라서…”

넷플릭스 dp에 출연 중인 모 남자 배우가 학교 폭력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지난달 31일, 누리꾼 A씨가 자신을 “학교 폭력 가해 목격자”라고 주장하면서 “대전의 대덕연구단지에 위치한 한 중학교에 재학한 배우가 폭력을 주도했다”고 폭로하였습니다.

A씨는 “힘이 약한 상대만 골라서 괴롭혔으며, 피해자들의 목을 조르거나 뒤통수를 때리고 실내화를 벗어 때렸다”면서 “이 과정에서 피해자가 저항하다 심기를 거스르면 더욱 심한 보복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A씨는 이 남자 배우가 넷플릭스 dp에 출연 중인 “손석구”라고 고백해, 누리꾼들 반응이 심상치 않습니다.

“재밌게 보고 있었는데 말도 안된다”, “지금이라도 불매 운동 해야겠다”, “정말 팬이었는데 진실이 아니길 바란다”와 같은 반응이 쏟아져 나오고 있는데요.

A씨 주장에 따르면 손석구의 학폭 피해자가 고등학교 때 피해사실을 고발했지만 사건이 은폐되었다고 합니다.

A씨는 “손석구의 학폭 피해자에게 도움을 주지 못하고 방관했던 것에 대한 마음에 짐이 있었다. TV에 등장한 손석구를 보고 분노할 수밖에 없었다”고 뒤늦게 폭로한 이유를 설명하기도 하였습니다.

이에 넷플릭스 dp에 출연 중인 손석구는 “학폭 논란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혀왔습니다.

손석구의 소속사 샛별당엔터테인먼트 측은 해당 폭로 글은 허위사실이며 A씨에 대한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라고 발표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