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보라가 가족들한테 당해온 소름끼치는 일들ㄷㄷ 오은영 박사가 경고한 심각한 상황..

배우 남보라의 심각한 가족사가 네티즌들의 우려를 자아내고 있습니다.

13남매의 장녀로 어렸을 때부터 희생하는 삶을 살아온 남보라가 결국 방송에 나와 뜨거운 눈물을 흘렸기 때문인데요.

8남 5녀의 장녀 남보라가 최근 놀라운 사실을 밝혔습니다. 13번째 동생이 태어났을 때, 막내동생의 존재를 아예 몰랐다는 것이죠.

그녀는 처음에는 막내를 안 키우려고 했지만, 노산으로 힘들어하는 엄마를 위해 육아를 도와주게 됐다는데요.

인간극장에서 공개된 가족사에 의하면 남보라는 12번째 동생이 태어나기 전 동생이 한 명 더 있었습니다.

하지만 어머니의 노산으로 일찍 별이 되어버렸죠. 그런 상황이 있었음에도 부모님은 12번째 임신을 했는데요.

그래도 남보라는 12번째 동생을 진짜 막내라고 생각하며 최선을 다해 키웠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런 장녀의 노력을 배신이라도 하듯 부모님은 13번째 동생을 낳았죠.

심지어 남보라는 엄마가 임신했다는 사실조차 몰랐다고 하니 자녀계획을 하는 과정에서 일말의 협의나 대화도 없었다는 겁니다.

사실, 남보라가 배우가 된 이유도 가족 때문이라고 합니다.

그녀는 얼마 전 사실 배우가 되고 싶지 않았다, 내 의지는 20%밖에 없었고 80%는 주변 상황 때문이었다는 충격적인 고백을 했죠.

인간극장 촬영이 있었을 때는 촬영날 잠수를 탔을 만큼 큰 부담감과 무서움을 느꼈다고 합니다.

10곳 넘는 기획사가 데뷔 제안을 해 왔을 때도 회사들이 포기하기만을 기다렸다는데요.

그러자 그녀의 어머니는 “하고 싶어도 못 하는 사람들이 많다”며 좋은 기회가 왔다고 부추겼고, 결국 어머니의 설득에 의해 하기 싫은 일을 시작했던 셈인데요.

이후 남보라는 부모님에게 의지하는 대신 배우로 데뷔해 대학교는 장학금을 받으며 다녔고 동생들 학원비는 다 대줬다고 하죠.

그 과정에서 재벌과의 열애설로 ㅅㅍ서 의혹이 터지기도 했는데요. 물론 이는 루머일 뿐이었지만, 네티즌들은 이례적으로 ‘사실이라도 이해가 된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열 명이 넘는 동생을 책임져야 하는 남보라의 집안사정을 알았기 때문이죠.

그러던 그녀가 몇 년 간 사라진 때는 19살이던 남동생이 친구를 만나러 간다고 집을 나간 뒤 실종된 뒤였습니다.

남보라가 간절하게 남동생을 찾아 발견했지만 이미 세상을 떠난 뒤였죠.

이 일로 큰 충격을 받은 남보라에게는 슬럼프가 찾아왔습니다.

그녀는 이 사실을 고백하며 신을 향해 살려달라고 빌 정도로 심각한 우울을 겪었는데요.

그러나 가장 그늘이 되어야 할 부모님에게조차 의지할 수 없었고, 종교의 힘을 빌려 슬럼프를 이겨내야 했습니다.

문제는 부모님의 태도였습니다. 남보라의 어머니는 독실한 기독교인으로 알려져 있는데, 한 기독교방송에 나와 이렇게 말했죠.

“왜 이렇게 많이 낳았는지 아직 모르겠다”, “원래 까탈스러운 성격이었는데 하나님이 그 성격 고치라는 의미로 보내신 것 같다”. 열세 명이나 낳은 아이를 그저 하나님의 뜻이었다는 이해할 수 없는 발언을 했는데요.

남보라의 어머니는 라디오에서 남보라가 비싼 옷 한 번 안사고 동생들만 비싼 옷 사줬다는 자랑을 하기도 했습니다.

이러한 모습 때문인지 남보라는 엄마를 ‘나를 힘들게 한 사람’이라고 지칭하기도 했는데요.

심지어 “잘했다, 수고했다”는 따뜻한 말 한 마디조차 들어본 적 없다고 하니, 부모님에게 의지하지 못했던 이유가 있어보이죠.

이렇게 심각한 상황임에도, 남보라는 “부모님 두 분이 가장 역할을 하셨다”며 무책임한 부모님은 아니라고 감쌌습니다.

그녀는 현재 연예활동은 잠시 뒤로 하고 동생과 함께 하고 싶었던 사업을 하고 있는데요.

힘든 상황 속에서도 부모님에게 기대기는 커녕 늘 혼자서 많은 짐을 져왔던 남보라. 지나친 책임감에서 벗어나 본인 삶을 살 수 있길 바랍니다.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