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민만 보면 개무시하려고 안달난 방송인의 만행 수준 ㄷㄷ

국민 MC 유재석 씨는 과거 한 방송에서 후배인 김종민 씨의 고민을 들어주다 진심으로 정색을 했는데요.

김종민 씨는 살아오면서 가장 기분 나쁜 말로 주변에서 장난이 아니라 진심으로 “얘 바보잖아”라고 이야기할 때를 꼽았습니다.

이를 들은 유재석 씨는 “너무 기분 나쁘다. 가만히 있었냐. 정색하고 얘기했어야지.”라며 순박한 성격의 김종민 씨를 무시하는 이들을 두고 일침을 날렸는데요.

심지어는 친한 동료들까지 끌어들여 김종민 씨를 대놓고 무시한 이 방송인, 대체 누구일까요?

바보 or 천재

엘리트 연예인들이 대거 출연해 각자의 두뇌를 자랑했던 한 방송에 김종민 씨가 게스트로 출연했던 적이 있는데요.

김종민 씨는 방송 출연 전 제작진들과의 미팅 자리에서 남다른 창의력을 자랑하며 자격 인증까지 마친 상태였죠.

실제 방송에 출연한 당시에도 카이스트, 연세대 출신의 출연자들이 쉽게 접근하지 못한 문제에서 김종민 씨는 간단하지만 생각지 못한 방법으로 문제 풀이를 마쳤습니다.

특히, 전현무 씨는 김종민 씨의 풀이에 사사건건 시비를 거는가 하면, 정답을 맞추러 나간 김종민 씨를 그대로 세워두고 계속해 자신이 정답을 시도하는 무례함을 보였죠.

또 다른 고정 멤버가 김종민 씨가 보여준 방법을 거의 그대로 베껴 일부만 변형해 답안을 내놓자, 멤버들은 오히려 더 감탄하며 그의 공을 치켜세우기도 했습니다.

군대

김종민 씨는 입대 당시 전현무 씨가 인터뷰를 하러 왔었는데 “버짐이 폈다”라는 뜬금없는 비하식 발언을 내놓았다며 아직도 자신은 그 장면이 잊혀지지 않는다고 밝혔죠.

이뿐만 아니라, 전현무 씨는 김종민 씨가 “나 몰디브로 나중에 신혼여행 갈 거다”라는 발언을 내놓자, 전현무 씨는 “누구랑 갈거냐. 지금 만나는 분하고?”라고 김종민 씨를 추궁했는데요.

이에 김종민 씨가 결별 소식을 우물쭈물하며 내놓자, 전현무 씨는 이를 또 한 번 물고 늘어지며 “홍콩 여자친구와 헤어졌냐. 헤어진 건 맞느냐”라고 난감한 질문을 이어갔습니다.

결국 김종민 씨는 “다른 데서 대답하겠다.”며 분위기를 전환했죠.

김종민 씨를 향한 전현무 씨의 공격적인 진행을 두고 전현무 씨는 “방송의 재미만 생각했다”라고 해명하기도 했습니다.

무개념 엘리트?

전현무 씨는 한 시상식에선 “긴장해서 손에 땀이 난다”는 강호동 씨의 발언에 “그건 살이 쪄서 그렇다”라고 장난스럽게 대응하기도 했죠.

또 다른 시상식에서 첫 수상이라 소감을 좀 길게 해도 되겠냐 양해를 구한 임호 씨에겐 적당히 하라며 거울을 보는 것 같다는 뜬금없는 발언을 던졌죠.

이에 임호 씨 역시 불쾌한 내색을 비추며 “수상소감 하다가 기분나쁜 적은 처음이다”라는 반응을 보였는데요.

이외에도 공개 열애를 했던 하니 씨를 두고 생방송에서 열애 상대의 실명을 거론해 하니가 눈물을 보이기도 하였습니다.

장애인 주차 구역에 불법 주차를 했다는 그의 사생활까지 공개되며 전현무 씨에 대한 여론은 더욱 싸늘해져갔습니다.

정신과 의사

악플과 비판 여론을 결국 이기지 못한 전현무 씨는 한 방송을 통해 상담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막말 때문에 생방송에 문제가 생긴다”는 전현무 씨의 고민에 의사는 “막말해도 편집해주겠지라는 생각 때문에 여기까지 온 것이다.”라는 답을 내놓았는데요.

의사는 전현무 씨의 위험회피도가 15 정도로 낮은 편이라며 “위험 회피도가 낮아서 막말을 할 수 있다. 생각나면 말하는 스타일”이라고 일침을 날렸죠.

또, 전현무 씨는 “좋은 일을 해도 어디 기사 내려고? 하는 반응이라 사실이 아닌데도 그런 식의 댓글은 비수처럼 꽂힌다.”라며 나름의 속상함을 토로했는데요.

의사는 이를 공감하며 “억울함을 풀려고 할 때 억울함의 늪에 빠진다. 억울함을 해결하는 길은 내가 잘하는 걸 더 잘하는 것”이라며 전현무 씨를 위로했습니다.

유재석

유재석 씨가 김종민 씨를 무시하는 이들을 두고 정색을 한 반면, 전현무 씨는 꾸준히 자신의 롤모델로 유재석 씨를 꼽아왔는데요.

모든 프로그램에서 게스트들을 차별없이 어우러 챙기고, 신인이었던 자신 역시 배려해준 유재석 씨의 모습을 동경했죠.

실제로 유재석 씨 역시 매번 어떤 선택을 내릴 때마다 욕을 먹을까 두려워하는 전현무 씨에게 “주변에 휘둘리지 말라”는 냉철하지만 진심어린 충고를 전했죠.

하지만 지나친 욕심 탓이었을까요? 전현무 씨 역시 유재석 씨와 마찬가지로 각종 방송에서 메인 MC로 활약하고, 연예대상을 수상하기도 했지만 여전히 그를 두고 많은 이야기가 오가는 상황입니다.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